닷티비, 美 NAB 2008에 선보여
상태바
닷티비, 美 NAB 2008에 선보여
콘텐츠 양방향 서비스 새로운 모델 제시
  • 이기수 기자
  • 승인 2008.04.1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중파 방송사들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KBS, SBS, EBS 등 지상파 방송사들이 참여한 차세대 디지털 TV 서비스 닷티비(Dot TV, www.dot-tv.org) 컨소시엄이 14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NAB(National Association of Broadcasters·미 지상파방송사 사업자협회) 2008에서 새로운 디지털 TV 서비스를 선보인다.

▲ 닷티비 홈페이지(www.dot-tv.org)


닷티비는 시청자들이 TV와 PC, 모바일 기기 등 여러 플랫폼에 걸쳐 양방향으로 TV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규격을 표준화한 새로운 기술이다.

닷티비의 핵심기술은 기존 방송망과 인터넷망을 이용한 비디오마킹 (vedio marking) 이다. 비디오 마킹은 영상콘텐츠의 특정 지점을 선택하고 그에 대한 설명을 기록하는 것으로 사용자가 영상을 보다가 관심있는 지점에서 클릭 하나로 지점을 선택한 뒤 그에 대한 설명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는 것을 말한다. 

현재 KBS 홈페이지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찜’ 서비스와 유사하다. 지상파 방송사들은 ‘비디오 마킹’ 기술을 통해 프로그램 연관 광고를 시도, 수익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비디오 마킹으로 생성된 데이터는 프로그램의 내용에 따라 관련 광고를 매치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지난 1월 KBS, SBS, EBS를 비롯해 가전제조사인 삼성전자, LG전자, 기술솔로션 업체인 이데토(Irdeto)와 브이마크(VMark) 등이 참여하는 닷티비컨소시엄이 구성됐다.

이원군 KBS 부사장은 “닷티비는 지상파 디지털TV 수신, 인터넷 연결, DVR녹화기능을 결합 활용하는 것으로 전통적인 방송서비스를 온라인 양방향성과 결합시킨 신개념의 기술”이라고 밝혔다.

이번 NAB에서는 KBS 프로그램의 ‘비디오 마킹’ 기술을 비롯해 디지털TV, 셋톱박스를 통한 공유, 광고 등 종합적인 서비스를 시연할 예정이다. 닷티비 시연은 NAB 전시장내 ATSC DTV 핫스팟 L33 부스에서 이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