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언론재단 돈줄 ‘쥐락 펴락’
상태바
문화부, 언론재단 돈줄 ‘쥐락 펴락’
박래부 이사장 사퇴 안하자 정부광고 민영화 추진 통보
  • 이기수 기자
  • 승인 2008.07.29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이하 문화부)가 한국언론재단의 주요 재원인 정부 광고 대행 업무 중 일부를 민영화하겠다고 통보한 것을 두고 언론계 안팎에서는 박래부 이사장의 사퇴를 위한 압력용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박래부 이사장이 최문순 민주당 의원을 통해 공개한 언론재단 외압 일지에 따르면 문화부는 박 이사장이 사퇴 거부 의사를 밝힐 때마다 여러 차례에 걸쳐 ‘정부 광고 대행업무 민영화’를 거론해온 것으로 드러나 논란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일지에 따르면 지난 5월 13일 이정우 문화부 미디어정책과장은 언론재단 실무자에게 정부 광고 민영화뿐만 아니라 프레스센터 운영권 취소 검토 등에 대한 보고서를 제출하라고 요청했다. 그런데 몇 시간 뒤 또 다른 문화부 정책관이 이 실무자에게 전화해 “직원대표로 이사장에게 용퇴를 건의해 달라”고 요구하며 “보고서 제출을 할 필요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17일 이정우 문화부 미디어정책과장이 박래부 이사장에게 재신임을 묻겠다고 사실상 사퇴 압박을 한 일주일 뒤인 지난 24일 나기주 문화부 서기관은 정봉근 언론재단 광고본부 영업1팀장에게 “언론재단이 대행하고 있는 정부광고 가운데 기타 공공기관의 광고대행업무를 중단시키는 공문을 내려 보내겠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부의 이같은 행보가 언론재단측에 대한 압력으로 비춰지는 이유는 정부 광고 대행 업무가 언론재단의 주요 수입이기 때문이다. 언론재단은 현재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기업, 기타 공공기관 등의 광고를 대행해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수료를 주요 재원으로 운영되고 있다. 지난해 언론재단이 정부광고 대행을 통해 벌어들인 돈은 218억 원으로 이 가운데 문화부가 민영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기타 공공기관 광고 수입은 26억여 원에 달한다.

따라서 문화부가 박래부 이사장을 사퇴시키기 위해 언론재단의 돈줄을 쥐고 흔드는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것도 이같은 이유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