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민·김주하 앵커 등 당분간 못본다
상태바
이정민·김주하 앵커 등 당분간 못본다
총파업 여파로 뉴스와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 교체
  • 김고은 기자
  • 승인 2009.07.20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위원장 이근행)가 한나라당의 미디어법 강행 처리를 저지하기 위해 21일 오전 6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함에 따라 MBC본부 조합원들이 진행하는 뉴스와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들이 대거 교체될 예정이다.

〈뉴스데스크〉의 권순표·앵커는 이날 저녁부터 방송에서 제외되고, 김세용 전 주말 〈뉴스데스크〉 앵커가 당분간 진행을 맡는다. 〈뉴스24〉의 김주하 앵커는 이윤재 아나운서국 부장으로, 〈1045 뉴스〉는 차미연 앵커에서 김수정 아나운서 부장으로 교체된다.

▲ '뉴스데스크'의 권순표, 이정민 앵커 ⓒMBC
〈뉴스투데이〉는 80분에서 50분으로 축소되며 김현경 북한전문기자가 박상권·지영은 앵커를 대신해 마이크를 잡는다. 〈뉴스와 경제〉 역시 40분에서 10분으로 축소되고, 김수정 부장이 박승진·최율미 앵커를 대신해 진행할 예정이다. 오후 5시와 6시에 방송되는 뉴스는 김창옥 아나운서실장이 진행한다.

MBC 아나운서들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들도 진행자 교체가 불가피해졌다. 먼저 문지애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FM4U(91.9㎒) 〈푸른밤〉은 가수 윤상이 임시 DJ를 맡게 됐다.

또 전종환 아나운서의 〈뮤직 스트리트〉는 가수 정지찬이, 오상진 아나운서의 〈굿모닝 FM〉은 방송인 전주현씨가 진행한다. 〈하이 파이브〉의 허일후 아나운서와 〈세상을 여는 아침〉 최현정 아나운서의 빈자리는 홍은철 아나운서가 채울 예정이다.

표준FM(95.9㎒)에선 〈손에 잡히는 경제〉의 차미연 아나운서 대신 제정임 세명대 교수가 진행을 맡고, 〈보고 싶은 밤〉은 손정은 아나운서 대신 조정선 PD가 진행한다. 서인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좋은 하루〉의 빈자리는 최재혁 아나운서가 대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