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노조, 곽덕훈 사장 내정자 취임 반대
상태바
EBS 노조, 곽덕훈 사장 내정자 취임 반대
15일 취임식 저지 뜻 밝혀…“EBS 공공성 위해 투쟁할 것”
  • 원성윤 기자
  • 승인 2009.10.14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는 13일 서울 도곡동 EBS 본사 로비에서 ‘공영방송 사수 및 부적격 사장 임명 저지 총력 결의대회’를 열었다. ⓒEBS지부
곽덕훈 EBS 신임 사장 내정자에 대해 EBS 노조가 반대의 뜻을 나타냈다. EBS노조는 내일(15일) 오후 3시 EBS에서 열릴 사장 취임식부터 막으며, 사실상 출근저지 투쟁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방송통신위원회가 14일 곽덕훈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원장을 EBS 신임 사장으로 임명했다. 감사에는 방통위 방송정책국장 출신의 황부군씨를 임명키로 의결했다.

이에 대해 전국언론노동조합 EBS 지부는 14일 성명을 내고 “EBS 노동조합과 모든 국민들이 줄기차게 문제제기를 해 온 곽덕훈 KERIS 원장을 EBS 사장으로 임명한다고 밝혔다”며 “그간 어처구니없는 절차상 문제점에 대한 줄기찬 비판에도 불구하고 이루어진 이번 일방적 사장선임에 대해 EBS 노동조합은 가슴에서 끓어오르는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노조는 “게다가 EBS노동조합이 줄기차게 반대해 온 방통위 퇴임 관료 황부군 씨의 감사 선임 역시 자행하고 말았다”며 “마치 자신들의 자리인양 EBS의 공사화 이후 지속해 온 낙하산 감사 임명을 이번에도 밀어 붙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EBS 노조는 “참으로 피눈물이 날 지경”이라며 “방통위의 이런 무모하고 어이없는 행태는 EBS의 자존심을 처참히 깔아뭉개는 만행이며 온 국민의 저항을 불러일으키는 도화선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EBS의 독립성과 정체성을 훼손하려 했던 방통위원들의 질문이나 후보자들의 망언이 드러났던 1차 공모 때와 달리, 2차 공모과정은 철저히 밀실 하에서 이루어졌기 때문에 이에 대한 어떤 명확한 검증도 없었다”며 “의구심을 해소하고 EBS의 공공성을 지키기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EBS 노조 관계자는 “EBS의 독립성과 정체성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힌 적도 없는 가운데 회사 측에서 취임식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방통위가 혜안을 내놓지 않는 이상은 충돌은 불가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