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S ‘실종자 시신발견’ 오보 논란
상태바
OBS ‘실종자 시신발견’ 오보 논란
국방부 부인 … 보도본부장 “해군 관계자 제보, 오보 밝혀진 것 없다”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4.01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BS는 3월 31일 <755뉴스> 톱뉴스로 '천안함 실종자 시신 4구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OBS화면캡처
OBS가 지난달 31일 “천안함 실종자 시신 4구가 발견됐다”고 단독 보도하면서 진위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OBS는 이날 저녁 메인뉴스인 <뉴스755> 첫 소식으로 “천안함 폭발 사고로 실종된 46명의 승조원 중 시신 4구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며 “천안함 함미를 수색하면서 승조원 4명의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안다”는 해군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OBS는 “해난구조대는 오늘 새벽 바닷속 45m에 빠져 있는 천안함 함미에 접근해 출입문을 확보했고, 구조대는 출입문 주변을 탐색하면서, 4구의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리포트는 또 “숨진 승조원들의 시신은 백령도 의무대로 옮겨진 뒤 성남 수도통합병원으로 후송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 OBS는 3월 31일 <뉴스755> 톱뉴스로 '천안함 실종자 시신 4구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OBS화면캡처
뉴스가 방송된 후 국방부는 곧바로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고, 명백한 오보”라고 반박했다. OBS는 현재 홈페이지에서 해당 기사를 삭제했고, 1일 <뉴스950>에서도 “천안함 실종자의 시신 4구가 발견됐다는 OBS의 어제 보도와 관련해 합동참모본부는 아직까지 확인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나 OBS는 군 당국의 ‘오보’ 주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김석진 보도본부장은 “현직에 있는 군 관계자가 제보한 내용이고, 다른 관계자까지 취재해 보도한 것”이라며 “아직까지 오보라고 밝혀진 것은 없다. 상처를 입은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할 뿐이지, 취재가 잘못됐다거나 오보를 인정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취재원 보호를 위해 제보자의 신분을 밝힐 수는 없지만, 보도가 나간 후 재차 확인한 결과 그분들도 제보 내용을 바꿀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며 “홈페이지에서 해당 기사를 내린 것은 실종자 가족들의 충격을 염려해서이지, 오보를 인정하기 때문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석진 본부장은 또 “대개 언론사가 단독보도를 하면 후속보도를 쏟아내지만, 실종자 가족들의 아픔을 생각해서 그렇게 하지는 않을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군 당국이 OBS의 입장을 반박한 내용도 팩트(사실)이기 때문에 이 또한 충실히 보도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