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앞, 2년 만에 켜진 촛불
상태바
KBS 앞, 2년 만에 켜진 촛불
[화보] 언론노조 KBS본부 ‘시민들과 함께 하는 KBS 개념탑재의 밤’ 문화제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7.08 0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업 7일째 맞은 전국언론노조 KBS본부가 주최한 ''문화재에는 조합원과 시민 2000여명(주최측 추산)이 참석해 여의도 KBS본관 앞 도로를 가득 메웠다. ⓒPD저널
엄경철 위원장은
오프닝 무대를 장식한 인디밴드 허클베리핀. 이들은 KBS본부를 향해
이날 시민문화제의 사회를 맡은 이형걸(아나운서)·우현경(PD) 조합원. ⓒPD저널
소녀시대에 도전장 내민 '개념시대' … 화제의 노래패 '박대기와 발바닥들'은 리더 박대기 기자의 건강 악화로 이날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대신 노래패의 여성 조합원들은 유닛 '여성시대'를 꾸려 화려한 노래와 율동을 선보였다. ⓒPD저널
시민문화제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흥겹게 노래를 따라 부르고 있다. ⓒPD저널
박대기의 아성에 도전한다 … 라디오 PD들로 구성된 밴드 '파업 장기화와 몰골들'은 이날 첫 무대를 선보였다. 이들은 익살스런 재치있는 멘트로 관객의 호응을 이끌었다.
KBS 새노조 파업 현장에도 '파업 늬우스'가 등장했다. 이날 앵커를 맡은 정창화, 류란 기자. 보도국 기자들은 '파업'과 관련된 리포트를 제작해 참가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PD저널
<파업 늬우스>의 '문화초대석'에 소개된 한 영화 포스터. 앵커는
이형걸 아나운서와 인연으로 무대에 오른 가수 한동준 씨는 <너를 사랑해> 등을 불렀다. ⓒPD저널
문화제의 끝을 장식한 노래는 <아침이슬>이었다. 참가자들이 서로 어깨동무를 하고 노래를 부르고 있다. ⓒPD저널
ⓒPD저널
ⓒPD저널

KBS 앞에 2년 만에 촛불이 켜졌다. 2008년 8월 시민들은 “공영방송 KBS를 지켜내자”며 촛불을 들었다. 2년 후인 2010년 7월, 무너진 공영성에 자괴감을 느낀 구성원들은 “KBS를 살리겠다”며 들고 일어났고, 이제 그들이 시민을 초대했다.

파업 7일째를 맞은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위원장 엄경철)는 7일 오후 7시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 ‘시민들과 함께 하는 KBS 개념탑재의 밤’ 문화제를 열었다. ‘공영방송’의 본분을 상실한 KBS에 확실한 ‘개념’을 심어주겠다는 의미였다.

KBS본부의 파업에 강경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사측은 이날 시민문화제도 흔쾌히 허락하지 않았다. 객석이 될 만한 KBS 본관 앞 계단에는 큼지막한 화분이 놓였고, 건물 앞에는 차량이 동원돼 출입을 막았다.

하지만 이러한 조치도 참가자들의 열기를 잠재울 순 없었다. 여의도 KBS 본관 앞 도로는 2000여명(주최측 추산)의 KBS본부 조합원과 시민들로 가득 메워졌다. 3시간여 동안 진행된 이날 문화제에서 새 노조 조합원들은 “KBS를 살리겠노라” 다짐했고, 함께 한 시민들을 “그들을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 파업 7일째 맞은 전국언론노조 KBS본부가 주최한 ''문화재에는 조합원과 시민 2000여명(주최측 추산)이 참석해 여의도 KBS본관 앞 도로를 가득 메웠다. ⓒPD저널

▲ 엄경철 위원장은 "오늘은 2년 만에 KBS에 살아있는 양심이 있다고 알리는 날이며, 망가진 KBS를 바꾸겠다고 국민 앞에 약속하는 날"이라고 말했다. ⓒPD저널

▲ 오프닝 무대를 장식한 인디밴드 허클베리핀. 이들은 KBS본부를 향해 "새 역사를 쓰고 있는 여러분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PD저널

▲ 이날 시민문화제의 사회를 맡은 이형걸(아나운서)·우현경(PD) 조합원. ⓒPD저널

▲ 시민들은 언론노조 KBS본부의 파업을 지지하는 걸개 그림을 선물했다. ⓒPD저널

▲ 소녀시대에 도전장 내민 '개념시대' … 화제의 노래패 '박대기와 발바닥들'은 리더 박대기 기자의 건강 악화로 이날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대신 노래패의 여성 조합원들은 유닛 '개념시대'를 꾸려 화려한 노래와 율동을 선보였다. ⓒPD저널

▲ 시민문화제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흥겹게 노래를 따라 부르고 있다. ⓒPD저널

▲ 박대기의 아성에 도전한다 … 라디오 PD들로 구성된 밴드 '파업 장기화와 몰골들'은 이날 첫 무대를 선보였다. 이들은 익살스런 퍼포먼스와 재치있는 멘트로 관객의 호응을 이끌었다.

▲ 환호하는 참가자들의 모습. ⓒPD저널

▲ KBS 새노조 파업 현장에도 '파업 늬우스'가 등장했다. 앵커를 맡은 정창화, 류란 기자. 보도국 기자들은 '파업'과 관련된 리포트를 제작해 참가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PD저널

▲ <파업 늬우스>의 '문화초대석'에 소개된 한 영화 포스터. 앵커는 "1년 만에 훅 간 한 사내와 그 후임자의 얘기를 다뤘다"고 전했다. ⓒPD저널

▲ 이형걸 아나운서와 인연으로 무대에 오른 가수 한동준 씨는 <너를 사랑해> 등을 불렀다. ⓒPD저널

▲ 문화제의 끝을 장식한 노래는 <아침이슬>이었다. 참가자들이 서로 어깨동무를 하고 노래를 부르고 있다. ⓒPD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