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진중권·유창선도 법적조치 검토”
상태바
KBS “진중권·유창선도 법적조치 검토”
'출연자 블랙리스트' 파문 확산 … 김미화 이어 잇단 '강경 대응'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7.0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유창선씨

▲ 진중권·유창선씨
‘출연자 블랙리스트’ 논란에 휘말린 KBS가 잇단 강경책을 내놓고 있다. KBS는 8일 김미화씨의 ‘블랙리스트’ 발언 이후 자신도 비슷한 경험이 있다고 주장한 진중권·유창선씨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KBS는 이날 오후 보도 자료를 내 “이른바 ‘블랙리스트’ 파문과 관련한 진중권 씨와 유창선 씨의 잇따른 주장이 전혀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조치 검토에 나섰다”고 전했다.

문화평론가 진중권씨는 지난 6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제 와서 하는 얘긴데, KBS <TV 책을 말하다>의 높으신 분께서 진중권 나왔다고 프로그램 자체를 없애버리라고 했다고 한다. 그래서 ‘다음주에 뵙겠습니다’ 했다가 영원히 못 뵙게 됐다”고 주장했다.

시사평론가 유창선씨도 같은날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올려 “2009년 1월 당시 고정출연 중이던 KBS 1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갑자기 하차 통보를 받았고 담당 PD에게 확인한 결과, 사유를 알 수 없는 위로부터의 지시에 따른 것임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KBS는 “진중권씨의 트위터 발언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허위 날조”라며 “<TV 책을 말하다>의 폐지는 프로그램 노후화와 이에 따른 대체 프로그램이 필요했기 때문이었을 뿐 그 어떤 정치적인 의도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KBS는 또 “2009년 1월 1일 <TV 책을 말하다> 최종회 방송 당시 ‘늦은 시간 함께 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십시오’라는 진행자의 마지막 멘트에 이어 <TV 책을 말하다>가 종영된다는 내용의 자막과 영상이 방송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KBS는 ‘고정 출연 중인 KBS 1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갑자기 하차 통보를 받았다. 사유를 알 수 없는 위로부터의 지시에 따른 것임이 확인되었다’는 유창선 씨의 주장도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KBS는 “KBS 1라디오는 시사 프로그램 제작진이 참여하는 편집회의를 통해 아이템과 출연자의 중복 등 프로그램 공정성을 담보하고 있으며, 당시에도 프로그램의 활력을 위하여 출연진 교체가 필요하다는 편집회의 결정에 따라 유창선 씨를 교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방송인 김미화씨는 지난 6일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어제 KBS에서 들려온 이야기가 충격적이라 참담한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KBS 내부에 출연 금지문건이 존재하고, 이것이 돌고 있기 때문에 김미화는 출연이 안 된다고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