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합조단, 스크루 변형 원인 오류도 시인”
상태바
“천안함 합조단, 스크루 변형 원인 오류도 시인”
언론 3단체 검증위 밝혀내 … “국정조사 통해 진상규명해야”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7.09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함 사건을 둘러싼 의혹이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다. 전국언론노조, 한국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로 구성된 ‘천안함 조사결과 언론보도 검증위원회’는 천안함 민군 합동조사단이 스크루 변형 원인 분석에 대한 오류를 시인했다고 9일 밝혔다.

천안함 합조단은 그동안 스크루가 어뢰 폭발로 급정지하면서 ‘관성력’ 때문에 휘었다고 주장해왔다. 합조단은 지난달 29일 검증위를 상대로 한 공개 설명회에서도 스크루가 관성력 때문에 휜다는 시뮬레이션 동영상을 선보였다.

▲ 천안함의 스크루 부분이 휘어져 있다. ⓒ전국언론노조
그러나 검증위는 시뮬레이션 동영상에 나타난 것과 실제 스크루 변형 방향이 정반대임을 밝혀내 합조단에 해명을 요구했고, 해당 시뮬레이션을 분석해 온 합조단 민간위원은 “현재 시뮬레이션으로 현 상태의 스크루 변형을 설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언론 3단체 검증위는 또 “합조단은 스크루의 손상 상태에 대해 거짓말을 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합조단은 5월 20일 조사결과 발표 후 “스크루 날개에 파손이나 국부적 손상, 표면에 긁힌 흔적이 없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 ⓒ언론 3단체 검증위
하지만 검증위는 현장 확인과 근접 촬영을 통해 천안함 스크루에 여러 종류의 매우 심각한 손상이 모든 날개에서 발견되었음을 확인했다. 검증위 자문위원들은 “손상 종류와 부위에 대한 정밀 분석으로 사건 원인과 관련한 중요한 단초를 찾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에 검증위는 “향후 스크루 손상에 대한 과학적이고도 정밀한 분석이 진행되어야 하며, 이와 별도로 합조단이 스크루의 손상 상태를 고의로 은폐해 온 것인지 규명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검증위는 또 “시뮬레이션 결과가 실제 변형과 정반대로 나타났음에도 이를 스크루 변형의 근거로 활용해온 합조단은 그 자체로 사실 호도와 분석 결과 왜곡의 책임을 져야 한다”며 “다시 한 번 국정조사를 통한 진상규명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합조단은 지난달 초 흡착물 분석과 관련해 일부 입장을 번복했고, 언론3단체 검증위 대상 설명회에서 기존에 제시한 실물 크기의 어뢰 설계도가 잘못 제시되었다고 시인했다.

물기둥 목격 진술과 관련해서도 물기둥이 아닌 섬광을 본 것을 물기둥으로 해석했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섬광이 있었다는 장소가 천안함 침몰과 무관한 장소였다는 점 또한 드러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