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방송에 따른 지역방송 살리기 ‘고심’
상태바
위성방송에 따른 지역방송 살리기 ‘고심’
지난달 25일, 언론노조 주최 토론서 제기
  • 승인 2001.06.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올 연말 시작될 위성방송 실시를 앞두고 방송가에 위성방송 역외 재전송 문제가 뜨겁다. 지난달 25일 열린 언론노조 주최의 ‘위성방송 실시와 지역방송의 활로’ 토론회에서 이 문제가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contsmark1|한국디지털위성방송의 추진현황과 전망, sbs·mbc 위성 통한 지역 동시재전송이 현행법상 가능한 것인지, 지역방송의 현황과 대안은 무엇인지 등 세 부분으로 전개된 이날 토론회에서 방송계의 관심은 단연 위성방송 실시가 지역방송에 미치는 영향과 대안에 모아졌다.
|contsmark2|‘위성방송 실시와 지역방송의 활로’에 관해 발제를 맡은 강원대 신문방송학과 한진만 교수는 위성방송 실시가 지역방송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을 강조하며 이에 대한 대비책으로 지역방송의 권역화를 추진할 것을 주장했다.
|contsmark3|권역화는 생활·문화권이 유사한 인접 방송사들이 연합하여 경영과 프로그램 제작·편성을 단일구조 형태로 운영해 각 권역이 자체적으로 지역에 맞는 방송서비스를 할 수 있는 체제이다.
|contsmark4|한 교수는 또 “현행 방송법을 엄격히 적용하여 위성방송 동시 재전송이나 방송권역을 벗어난 역외 재송신을 못하도록 규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contsmark5|이와 같은 조항은 위성방송사업자는 kbs, ebs만 의무재전송을 할 수 있으며, 외국 방송을 재송신할때는 방송위원회의 승인을 받으면 된다는 방송법과 방송법 시행령에 근거한다. 결국 mbc, sbs 재송신 문제는 사업자의 선택인 셈이기 때문이다. 위성방송이 mbc, sbs를 동시재송신하면 결국 지역방송사들은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타날 수 있는데 이에 방송위가 위성방송의 채널정책에 대한 방향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윤지영 기자|contsmark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