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부 최대 수혜자는? ‘부유층’ 61%
상태바
MB정부 최대 수혜자는? ‘부유층’ 61%
[라디오뉴스메이커] 동서리서치 설문조사, PBC ‘열린세상, 오늘’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10.14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60%는 이명박 정부 출범 후 ‘부유층’이 가장 많은 혜택을 봤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하반기 국정과제로 ‘친서민 정책’을 강조하고 있지만, 서민층이 혜택을 봤다는 대답은 10.9%에 불과했다.

이같은 결과는 동서리서치가 14일 평화방송(PBC) <열린세상, 오늘>에서 공개한 설문조사에서 확인됐다. 동서리서치는 지난 5일 전국의 성인남녀 1000명을 상대로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표본오차 95%, 신뢰도 ±3.1%) 

▲ 이명박 정부는 '친서민 정책'을 강조하고 있지만, 국민들의 체감 여론은 회의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이 대통령이 지난 7월 강서구 화곡동 까치산시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는 모습. ⓒ청와대
이 조사에서 응답자의 61.1%는 MB(이명박) 정부의 최대 수혜층으로 ‘부유층(기득권과 부자)’을 꼽았고, 중산층이라는 답변은 14.1%였다. 일반서민층은 10.9%, 빈민층은 7.7%로 뒤를 이어 국민들이 보는 혜택 수준은 경제력과 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을 실시한 김미현 동서리처시 퍼블릭커뮤니케이션 소장은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계층에서는 무려 84.2%가 부유층이 MB정부의 최대 수혜자로 꼽았다”며 “집권후반기 핵심가치로 부상한 ‘공정 사회’를 위해서라도, 일부 계층에게만 혜택이 돌아간다고 생각하는 현상은 좋지 않다”고 말했다.

또 ‘우리 사회가 공정하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9.4%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소득이 낮을 수록 공정사회에 대해 회의적이었다. 월 200~599만원 사이의 계층에서는 ‘우리 사회가 불공정하다’는 의견이 전체 평균보다 높았지만, 월소득 600만원 이상은 반대로 평균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