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손질 본격적으로 시작
상태바
‘PD수첩’ 손질 본격적으로 시작
시사교양국장, ‘MB 무릎 기도’ 사건 취재 중단 지시
  • 김고은 기자
  • 승인 2011.03.07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호 PD 등 〈PD수첩〉 주요 제작진을 타 부서로 강제 발령해 논란을 빚은 윤길용 MBC 시사교양국장이 ‘이명박 대통령의 국가조찬기도회 무릎 기도’ 사건을 취재 중이던 〈PD수첩〉 제작진에게 취재 중단을 지시한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MBC 시사교양국 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PD수첩〉의 전성관 PD는 지난 5일 홍상운 PD와의 논의를 거쳐 8일 〈PD수첩〉에서 방송할 ‘생생 이슈’ 아이템으로 ‘MB 조찬기도회 논란’을 정하고 담당 팀장인 김철진 시사교양2부장에게 보고했다. 이에 김 부장이 “알았다”고 대답, 아이템에 대한 동의의 뜻으로 받아들인 전성관 PD는 취재를 시작했다.

그러나 잠시 후 상황은 돌변했다. 김철진 부장은 “국장에게 보고했는데 윤 국장이 안 했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김 부장은 “의도된 행위가 아니라 일과성 해프닝인데 아이템으로 다루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윤 국장의 입장을 전하며 “종교도 걸려 있는 민감한 문제이니 만큼 다른 아이템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성관 PD는 “PD로서 동의할 수 없다”며 재고를 요청했으나, 김 부장은 “재고는 없다”며 국장의 결정을 따르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시사교양국 PD들은 7일로 예정됐던 집단 연가 투쟁을 철회하고 이날 오전 8시 50분부터 시사교양국장실 앞에서 항의 시위를 벌였다. 시사교양국 비대위는 이날 성명을 내고 “윤 국장이 ‘PD수첩’은 앞으로 이명박 대통령이나 기독교 문제가 포함된 그 어떤 아이템도 다루지 말라는 포고령을 매우 거칠게 선포한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MB의 국가조찬기도회 무릎 기도’건은 이명박 정권 출범 이후 ‘소망교회 전성시대’ 논란, 이슬람 채권 논란, 조용기 목사의 이명박 대통령 하야 발언 등이 터져 나온데 이어 발생한 사건으로 정치와 종교와의 상관관계와 관련해 매우 큰 상징성을 보여준 문제”라며 “그런데 많은 언론이 중요 사건으로 다루고 있는 이 사안을 윤 국장은 ‘해프닝성으로 발생한 사건’이라는 이유를 대며 취재를 막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국장의 이러한 행태는 그가 파행인사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공언한 ‘권력에 대한 비판을 보장한다’는 발언이 한낱 공염불임을 명백하게 보여준 것”이라며 “보수신문들조차 앞다퉈 의제화 한 사안마저 방송을 막는 상황에서 앞으로 PD수첩이 어떤 권력 비판을 할 수 있다는 말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말로는 권력 비판을 보장한다면서 실제로는 첫 결정을 PD수첩의 비판을 막는 쪽으로 내린 윤길용 국장에게 우리는 최소한의 신뢰도 가질 수 없다”면서 “PD수첩과 시사교양국을 길들이려 점령군으로 온 윤 국장을 비롯한 세력에 강력히 맞서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시사교양국 비대위는 오전 10시부터 비상 총회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한편 〈PD저널〉은 이와 관련해 윤길용 국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 인터뷰를 시도했으나, 윤 국장은 “지금은 회의 중이라 통화가 어렵다. 오후에 통화하자”며 전화를 끊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