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무릎 기도’건 취재 PD 인사위 회부
상태바
‘MB 무릎 기도’건 취재 PD 인사위 회부
시사교양국장, 징계 방침 시사…PD들, 국장 불신임·제작거부 투표
  • 김고은 기자
  • 승인 2011.03.1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시사교양국 PD들이 8일 MBC 여의도 방송센터 1층 로비에서 시사교양국 강제 인사 발령과 ‘PD수첩’의 ‘MB 무릎 기도’건 취재 중단 지시에 대해 항의 시위를 벌였다. <사진제공=전국언론노조 MBC본부>
‘MB 깎아내리기’가 될 수 있다는 이유로 〈PD수첩〉의 ‘MB 무릎 기도’건 취재 중단을 지시했던 윤길용 MBC 시사교양국장이 해당 PD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윤길용 국장은 지난 9일 ‘MB 국가조찬기도회 무릎 기도’건 취재를 준비 중이던 〈PD수첩〉 전성관 PD를 인사위원회에 회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릎 기도’건에 대한 취재 중단을 지시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아이템에 대한 제작을 거부했다는 게 이유다. 윤 국장은 지난 8일 〈PD저널〉과의 통화에서 “사규 위반에 따라 인사상 조치를 하게 될 것 같다”며 “징계도 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윤 국장은 전 PD가 ‘무릎 기도’건 취재 중단 지시를 납득할 수 없다며 다른 아이템에 관한 제작을 거부하자 “10분 분량을 맡은 PD가 부장의 정당한 지시를 어기고 제작하지 않으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동료 PD들이 방송 파행과 전 PD에 대한 징계를 막기 위해 ‘로스쿨 졸업자 검사 임용 논란’을 긴급 취재, 지난 8일 정상 방송했음에도 불구하고 전 PD에 대한 인사 조치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 MBC 시사교양국 PD들이 8일 MBC 여의도 방송센터 1층 로비에서 시사교양국 강제 인사 발령과 ‘PD수첩’의 ‘MB 무릎 기도’건 취재 중단 지시에 대해 항의 시위를 벌였다. <사진제공=전국언론노조 MBC본부>

현재 시사교양국 PD들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MBC 시사교양국 비상대책위원회는 10일 성명을 내고 “전성관 PD에 대한 징계시도를 즉각 철회하고, 시사교양국장 직에서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PD수첩’ 제작을 거부한 것은 전성관 PD가 아니라 바로 윤길용 국장”이라며 “‘PD수첩’을 비롯한 시사교양국에 심대한 손상을 입힌 책임을 지고 징계를 받아야 할 대상도 전 PD가 아니라 바로 윤 국장”이라고 비판했다.

비대위는 “추진하던 아이템에 문제가 생겨 정상 방송이 어려워지면 보직 간부들은 방송에 차질이 없게 하기 위해 백방의 노력을 다 기울이는 것이 일반적인 상례다. 그러나 국장과 부장은 ‘PD수첩’ 프로그램이야 망가지든 말든 알 바 없다는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며 오직 징계의 명분만 찾기에 골몰하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이는 ‘PD수첩’ 시청자는 안중에도 없는 오만방자한 태도이며 시청자를 볼모로 해서라도 기어이 전성관 PD를 징계하겠다는 오기 그 자체”라고 성토했다.

시사교양국 PD들은 10일 집단 연가를 내고 윤길용 국장에 대한 불신임 투표와 제작거부에 대한 찬반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그러나 “〈PD수첩〉이 정치적으로 편향돼 있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던 김현종 시사교양3부장은 PD들이 낸 연차 휴가에 대해 반려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져 파문은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