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5 목 17:05

하회탈의 설화를 뮤지컬로 그려내다

[인터뷰]뮤지컬 ‘부용지애’ 총기획 맡은 강병규 안동 MBC PD 방연주 기자l승인2011.07.21 18:04: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통 지역문화를 발굴해 색다른 변신을 시도한 PD가 있다. 지난해 세계유교문화축전과 더불어 하회마을 실경 수상 뮤지컬 <부용지애>를 선보인 강병규 안동 MBC PD다. 올해로 두 번째 공개되는 뮤지컬 <부용지애>는 한여름 밤의 자연을 배경 삼아 버티컬 퍼포먼스까지 더해진다. 지난 18일 오후 3시 <부용지애>의 제작발표회가 열린 서울 한국관광공사 TIC 상영관에서 총기획 및 연출을 맡은 강병규 PD를 만났다.

   
▲ 하회마을 실경 수상 뮤지컬 <부용지애> 총 기획을 맡은 강병규 안동MBC PD ⓒPD저널

시사·교양 프로그램을 15년째 제작한 중견 PD가 <부용지애>의 아이디어를 낸 것 자체부터 그야말로 ‘맨 땅에 헤딩하기’였다. 올해 총 기획을 맡게 되기까지 꽤나 많은 수업료를 내야 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강 PD는 “작년에 안동 MBC가 있는 경상북도 9개 시군인 안동, 영주, 문경, 상주, 예천 등의 공통점을 찾아보니 ‘유교문화권’으로 묶을 수 있어 기초 자치단체와 협력해 세계유교문화축전을 열었다”면서 “이 일환으로 예천에서는 최후의 주막이 남아 있어 ‘막걸리 축제’를 벌였다면 안동에서는 메인공연으로 <부용지애>를 내건 것”이라고 말했다.

뮤지컬 <부용지애>는 경북 안동 하회마을을 휘감아 도는 낙동강 가의 70미터 높이의 부용대 절벽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수상 뮤지컬로 부용대의 정령을 지키는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

뮤지컬에 과감히 도전한 강 PD는 “중국의 장이모 감독의 산수 실경 공연처럼 우리 안동 지역의 풍부한 콘텐츠를 공연화 시킬 수 있으리라 봤다. (일회성이 아니라 매년 뮤지컬을 다듬어 공연한다면)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고 지역의 관광산업화도 이룰 수 있으리라 여겼다”며 기획의도를 밝혔다. 이어 그는 “무엇보다 안동의 하회마을이 잘 보존된 민속과 전해 내려온 풍부한 탄생설화와 전설 덕분에 비교적 순조롭게 창작 뮤지컬로 만들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강 PD는 “아이디어와 지역성이 담긴 풍부한 콘텐츠가  뮤지컬을 든든하게 뒷받침했지만 말처럼 쉽게 꾸려나간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었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뮤지컬은 이제껏 해온 교양 프로그램과는 전혀 다른 구조잖아요. 아무래도 뮤지컬의 진행 과정에 대한 흐름을 파악하기 어렵고, 노하우가 부족하다보니 큰 그림을 그리는데 애를 먹었죠.(웃음) 워낙 생소하다보니 헤매기도 엄청 헤매고, 제작비가 모자라서 이리저리 뛰어다니고 정신없었죠.”

   
▲ <부용지애> 포스터

이처럼 안동 MBC가 지역방송사로서 방송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기존의 역할을 넘어서서 세계유교문화축전과 뮤지컬 <부용지애>처럼 새로운 시도를 벌인데도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지역방송으로서 지난 40년 동안 일정한 역할을 해왔는데 지역민들과 함께 나아갈 수 있는 새로운 길을 찾는 게 현재 지역방송의 몫인 것 같다. 다른 지역(또는 지역방송)에서도 고유의 콘텐츠를 개발과 지자체와의 협력을 통해 지역민과 함께 숨쉬며 새로운 뿌리도 내릴 수 있으리라 본다.”

앞으로 계획에 대해 물으니 “사람들이 안동에 직접 와서 공연도 보고, 관광도 하고, 고택에서도 하룻밤을 묵으면서 쉬어갈 수 있도록 <부용지애>를 전통 문화를 대표하는 훌륭한 콘텐츠로 발전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하회마을 실경 수상 뮤지컬 <부용지애>는 오는 30일부터 내달 3일까지 오후 8시 총 다섯 차례에 걸쳐 경북 안동 하회마을에서 무료 공연으로 열린다.  


방연주 기자  nalava@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