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편파방송 격돌
상태바
여야, 편파방송 격돌
KBS 국감서 언론개혁 보도 놓고
  • 승인 2001.09.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문화관광위원회는 지난 24일 kbs 본관 3층에서 kbs 국정감사를 가졌다. 야당의 계속된 편파·불공정 보도 문제제기와 함께 외주제작문제, 사극 촬영시 문화재 훼손, 재난·재해 보도 시스템, 디지털·위성방송, kbs 개인연금 가입 시 리베이트 문제 등 다양한 현안이 국감 장을 뜨겁게 달궜다.
|contsmark1|
|contsmark2|편파·불공정 보도 야당 집중 추궁
|contsmark3|
|contsmark4|한나라당 박종웅 의원은 “kbs가 정부의 홍보지침을 그대로 이행하는 듯 친정부 관련 시위, 안티조선 등은 집중적으로 보도하면서 그 반대의 목소리에는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contsmark5|특히 kbs의 불공정 보도 의혹을 끈질기게 물고 늘어진 의원은 한나라당 박종웅 의원을 비롯, 남경필·정병국 의원 등이었다. 남 의원은 “7월 24일에 방영된 kbs <클로즈업 오늘>에서 이용호 씨를 직격인터뷰에 초대하여 시청자를 현혹시키고 면피 역할을 자행했다”고 지적했다.이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은 야당이 kbs의 편집권을 침해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는다며 맞받았다.
|contsmark6|민주당 정동채 의원은 “자민련·한나라당이 공동 추진 중인 방송법 개정 시도는 교섭단체 비율에 따른 개악”이라며 “방송법을 개정하여 방송위원회를 장악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당 심재권 의원은 “언론개혁은 대부분 국민들이 지지하는 것”이라며 “이용호 씨가 tv에 출연한 것은 분명 적절치 못했지만 이에 대해 정치적 의도로까지 몰고 가는 것은 지나친 트집잡기”라고 맞받았다.
|contsmark7|
|contsmark8|외주, 디지털, 재난보도 시스템 등 현안 쟁점
|contsmark9|
|contsmark10|한나라당 강신성일·신영균 의원 등은 외주제작 문제를 집요하게 파고들었다. 특히 강 의원은 “kbs가 기득권을 포기하고 독립제작사를 위한 영상 인프라 구축에 일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contsmark11|또한 민주당 이미경 의원은 재난·재해 보도의 문제점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재난보도 방송 시간은 늘어났지만 역으로 예방 기능은 퇴보했다”며 “기상청과 실시간으로 연결할 수 있는 방송 시스템이 구축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ntsmark12|조남현 기자
|contsmark13||contsmark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