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하산 사장, 대구에 발 못 붙여”
상태바
“낙하산 사장, 대구에 발 못 붙여”
[인터뷰] 권창모 언론노조 대구MBC 지부장
  • 정철운 기자
  • 승인 2012.04.27 11:45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MBC 조합원들이 지난 25일 대구MBC 사옥 앞에서 낙하산 사장 반대 집회를 여는 모습. ⓒMBC노조

▲ 권창모 언론노조 대구MBC 지부장
대구MBC에선 요즘 대구 소식을 접할 수 없다. 대구지역 뉴스를 담당하는 대구MBC의 전 사원이 김재철 MBC사장이 내려 보낸 ‘낙하산’ 사장에 반대하며 일손을 놨기 때문이다. 파업으로 지역사 정규 뉴스가 중단된 것은 사상 처음이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대구지부는 지난 19일 임원인사에서 대구 MBC사장 내정자로 꼽힌 차경호 전 MBC 기획조정본부장이야말로 “방송의 지역성을 죽여 온 김재철의 낙하산”이라며 반대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PD저널>은 27일 권창모 대구MBC지부장과 전화 인터뷰를 나눴다. 지난 3월 12일부터 김재철 사장 퇴진을 주장하며 파업에 돌입한 대구MBC지부는 현재 보직간부 15명 사퇴에 뉴스파행까지 감수하며 사장출근저지에 전념하고 있다. 권창모 지부장은 “안 그래도 김재철 사장에 대한 반감이 높았는데 낙하산 사장이 오며 싸움에 휘발유를 부었다. 보직을 맡은 선배들까지 모두 노조에 가입했다”고 말했다.

뉴스 파행은 어느 정도일까. 권 지부장은 “오전에 나가던 <뉴스투데이>와 오후 9시 30분부터 나가던 <뉴스데스크> 지역뉴스가 전면 중단됐다. 라디오에 들어가는 지역뉴스도 마찬가지로 중단됐다”고 말했다. 현재 대구MBC는 서울에서 송출되는 뉴스만 나가고 있다. 심지어 주주총회를 준비해야 할 경영국장 등 간부들마저 파업에 나섰다. 이는 대구MBC 사원 대다수가 송출과 같은 필수 인력들을 제외하곤 모두 파업에 나선 결과다.

차경호 내정자는 현재 ‘서류미비’로 주총이 연기된 상황이다. MBC내부에서는 차경호 내정자가 대구MBC로 가는 걸 원치 않고 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더욱이 이번 대구MBC 사장 교체는 임기가 남은 사장을 바꾸면서도 ‘경영능력 부족’과 같은 여타 교체사유가 알려지지 않아 김재철 사장이 독단적인 경영방식으로 상황을 악화시켰다는 지적이 많다. 사실 언론의 지역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김재철 사장의 ‘일방통행’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었다.

▲ 대구MBC 조합원들이 지난 25일 대구MBC 사옥 앞에서 낙하산 사장 반대 집회를 여는 모습. ⓒMBC노조
권 지부장은 “김재철 사장은 임기 내내 지역MBC 구조조정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사장은 지난해 진주·창원MBC 통폐합을 진행했으며 올해는 충주·청주MBC와 강릉·삼척MBC 통폐합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 지부장은 이를 두고 “지역MBC의 숫자가 줄어들수록 MBC는 지역성이 없는 방송사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 김재철 사장은 낙하산 사장까지 임명해 지역 언론의 서울종속화를 노렸다”고 지적했다.

권 지부장은 “대구는 대구지역에 대한 이해가 있는 지역 출신 언론인들이 사장으로 선임 되어왔다. 그러나 이번 경우는 특별한 변경 사유도 없이 서울 출신 인사를 꽂았다”고 비판했다. 권 지부장은 이번 낙하산 사장 반대싸움을 계기로 지역분권의 차원에서 지역MBC사장 선임 제도를 전면 개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방자치는 20년인데 아직도 일개 사장에 의해 지역사장들이 모두 임명되는 구조는 문제가 많다. 서울지부가 주장하는 방송문화진흥회 구조 개편뿐만 아니라 지역사 사장 선임제도 개선도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권창모 지부장은 “차경호 내정자는 대구에 대한 이해가 없는 인물”이라며 “지역사회를 이해하지 못하는 이들은 사장 선임과정에서 처음부터 배제 되는 게 옳다”고 말했다. 그는 “조합원들의 투쟁 열기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차경호 내정자가 정식 사장에 임명된다 하더라도 절대 대구에 발을 들여놓게 하지 않게 하겠다”며 의지를 내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ㅋ 2012-05-01 13:52:53
한마디로 대구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반대하는거네...밥그릇 뺏길까봐?ㅋㅋㅋ
지인 말에 의하면 차경호는 사장과 갈등으로 대구로 가는거라던데...
비둘기파라서..이진숙 매파를 본사 기획조정본부장에 올리고...그런데 대구는 재철이
아바타라네...하긴 우리 밥그릇 챙기려고 하는거라고 하면 x팔리니...ㅋㅋㅋ

허허허 2012-04-28 18:59:46
유일한 이유가 대구 mbc 출신이 아니란 것이네...
이건 뭐....그냥 깽판이네...
미친 놈들 아닌가?

허허허 2012-04-28 18:59:21
유일한 이유가 대구 mbc 출신이 아니란 것이네...
이건 뭐....그냥 깽판이네...
미친 놈들 아닌가?

이도원 2012-04-27 18:10:10
대구mbc박영석사장부터 그 구성원들의 부도덕성은 이미 재판과정에서 밝혀지고 있다. 광고계약에 있어 횟수를 속이고 청취자를 상대로 2년가까이 허위방송을 하는등 이건 방송도 아니고 조직도 아닌것이 이미 다 밝혀 졌는데 지금 현재 재판중인 내용을 알면 대구mbc를 아예 없애라고 해야 될 것이다, 데모에 참여하는 사람들 재판내용을 알면 데모에 참여한것에 부끄러울 것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