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방송법에 편성·편집권 보장 명시해야”(77.8%)
상태바
“새 방송법에 편성·편집권 보장 명시해야”(77.8%)
방송학자·현업인 대상 설문조사 결과 …
“KBS 사장 선임시 ‘인사청문회’로 검증”
  • 승인 1998.01.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pd연합회와 기자협회, 방송개혁국민회의가 방송학자, pd, 기자 20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7.8%가 새 방송법에는 공영방송의 편성·편집권 보장을 위해 편성·편집 종사자들의 권리를 규정하는 조항을 명시하는데 찬성했다.또 공보처의 방송행정 업무와 방송정책 및 정통부의 방송사 인허가권을 통합방송위원회로 넘기는데 63.3%가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한편 통합방송위원회의 권한 강화시 우려되는 점으로 권력기구화로 인한 권력남용(36.7%), 정치권 영향시 방송장악(30.0%), 기구의 비대화·관료화로 인한 비효율성(24.2%) 등을 꼽았다.kbs 사장 임명과 관련해 인사청문회의 검증을 받아야 한다는 의견이 82.2%(국회 인사청문회의 검증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 58.8%, 대통령이 지명하고 인사청문회의 검증을 받아야 24.2%)로 압도적이었고, 81.2%가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의 이사진에 사원대표가 포함되어야 한다는 의견이었다.kbs의 위상과 관련해서는 현행대로 1, 2채널을 운영하되 편성을 차별화해야 한다는 의견(46.4%)과 kbs 2채널을 분리하고 교육방송을 통합해 종합편성채널과 교육채널 하나씩 가져야 한다는 의견(40.6%)이 비슷하게 나타났다.교육방송의 바람직한 위상으로 방송학자, 방송현업인들의 67.6%는 ‘교육방송공사’를 꼽았으며, ‘kbs와 통합’의견은 21.3%였다.교육방송의 재원확충방안에 대해서는 국고보조 증대(32.9%), 수신료 배분(30.0%), 공익자금 지원(27.1%) 등으로 의견이 나뉘어졌다.한국방송광고공사의 존폐문제에 대해서는 광고공사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74.4%(각 방송사가 광고 직접 수주 40.1%, 방송사 공동의 공익적 대행기관 설치 34.3%)였고, 광고공사는 두되 공익자금 운용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은 22.2%였다.재벌과 신문사의 위성방송참여에 대해서는 ‘절대 허용할 수 없다’는 의견이 각각 40.1%, 42.5%로 가장 많았고, 위성방송 실시시기도 늦추거나(46.4%), 추진하지 말아야 한다(14.0%)는 의견이 추진해야 한다(38.6%)보다 훨씬 많았다.또 방송학자와 방송현업인들은 그간 방송이 사회의 약자나 소외계층을 대변하지 못했다(77.8%)고 생각했으며, 각 방송사의 시청자위원회도 시청자의 권리를 대변하지 못하고 있다(94.7%)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14일부터 사흘동안 방송학자, 방송사 pd, 기자 207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을 통해 이루어졌다.
|contsmark1||contsmark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