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교양국 해체, 공영방송의 침몰”
상태바
“MBC 교양국 해체, 공영방송의 침몰”
언론시민단체 “보도국내 사업부 신설 전형적인 사이버 언론 행태”규탄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4.10.27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시민단체들이 교양제작국을 해체를 골자로 한 MBC의 조직개편안에 대해 “공영방송 MBC를 침몰시키는 행위”라며 규탄하고 나섰다.

한국PD연합회,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언론노조 등은 27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MBC의 조직개편안에 대해 “불과 2년전 멀쩡했던 시사교양국을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며 조직을 해체하고 교양제작국으로 사분오열시켜놓더니 이번엔 성과가 좋지 못하다며 또 조직을 해체하려는 것”이라며 “통탄스럽고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MBC 관계자들에 따르면 MBC는 교양제작국을 외주프로그램을 관리하는 콘텐츠제작국과 예능국에 조직과 기능을 분산 배치하고, 특임사업국과 뉴스사업부 등을 신설하는 조직개편안을 내부적으로 확정했다.

내부에서 “공영성의 포기 선언”이라고 반발하고 있는 이번 조직개편안에 대해 언론시민단체들도 우려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언론소비자주권국민캠페인, 새언론포럼, 언론노조, 한국PD연합회는 27일 서울 상암동 MBC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양제작국을 해체하고 수익성을 강조한 MBC의 조직개편안에 대해 규탄하고 있다. ⓒ언론노조
강성남 언론노조 위원장은 “시사와 교양은 MBC가 언론사로 기능하기 위한 기초적인 요소이고, 중점적인 부분”이라며 “MBC 경영진이 수익성을 핑계로 천박하고 저급한 인식을 드러내면서 경영진이 방송사를 경영할 능력과 도덕적 수준이 없다는 것을 확인시켜줬다”고 주장했다.

권오훈 언론노조 KBS본부장도 “얼마전 개봉한 영화 <제보자>는 ‘황우석 사태’의 진실을 국민에게 알렸던 <PD수첩> PD가 주인공으로 나오는데, 불과 몇 년 사이에 언론의 상황이 경영진의 말을 듣지 않는 언론인들은 쫓겨나서 조직이 없어지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MBC를 경영진이 사영방송인 것처럼 마구잡이로 경영하면 국민적 심판을 받을 것”고 말했다.

MBC가 수익성 강화를 내세우면서 교양제작국 해체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김광선 한국PD연합회 정책국장은 “그동안 MBC 교양제작국에서 만들었던 <휴먼다큐 사랑>과 <남극의 눈물>같은 프로그램이 경쟁력이 없는 프로그램이었냐”며 반문하면서 “다큐멘터리를 통해 수십억원의 투자를 받고 또  수익을 내고 있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는데 MBC 경영진은 교양제작국이 없어지면 돈을 벌수 있다는 잘못된 판단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성주 언론노조 MBC본부장은 “다른 일반회사에서 교양 관련 조직을 없애는 것과 공영방송 MBC가 교양을 포기하겠다는 것은 전혀 다른 의미“라며 ”MBC가 시청자들에게 사랑받는 ‘마봉춘’에서 밉상이 된지 오래됐지만 이번 조직개편은 공적 책무를 포기하겠다는 뜻만 담긴 게 아니라는 점에서 더욱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성주 본부장은 “경영진이 앞서 보도국 기자를 절반 이상 교체해 MBC 뉴스의 색깔을 바꾼 것처럼 (교양제작국 해체는) PD조직을 정리하겠다는 뜻”이라며 “조금이라도 정권의 심기를 건드리거나 기업의 잘못을 지적하는 프로그램을 깡그리 없애고 정권과 자본의 입맛에 맞는 프로그램만 만드는 조직으로 탈바꿈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대표적 공영방송을 자처하는 MBC에서 보도본부 내에 사업부를 설치하겠다니, 한마디로 보도 기능을 이용해 광고를 따내고 수익을 창출하겠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이같은 의도라면 전형적인 사이비 언론이 하고 있는 행태와 다를 바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공영방송 MBC‘라는 자부심 하나로 MBC에 근무했던 MBC 출신 인사들도 이제는 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현 경영진이 이같은 조직 자해 행위에 더 이상 인내하고 침묵하다가는 자칫 조직 전체가 무너지고 방송의 주인인 시청자들로부터 결국 완전히 외면받고 말 것”이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