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위, KBS ‘일베’ 이미지 반복 사용 ‘보류’ 결정
상태바
방심위, KBS ‘일베’ 이미지 반복 사용 ‘보류’ 결정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음영 이미지 ‘영화가 좋다’ 이어 ‘아침뉴스타임’서 사용
  • 김연지 기자
  • 승인 2015.08.2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가 극우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일간베스트 저장소’(이하 일베)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든 음영 이미지를 사용한 사실이 밝혀졌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산하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지난 26일 회의를 열고 일베 이미지를 사용한 KBS <KBS 아침뉴스타임>에 대한 심의를 진행했다.

▲ 2015년 8월 19일 KBS ‘연예수첩’ 방송화면 캡쳐. ⓒKBS

<KBS 아침뉴스타임>은 지난 19일 ‘연예수첩’ 코너에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모 스포츠신문 기자를 상대로 소송을 건 사실을 보도하면서 피소당한 기자의 이미지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음영 이미지를 사용했다. 이미지는 약 14초간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해당 방송분은 현재 KBS 홈페이지에서 다시보기 서비스가 중단된 상태다.

앞서 KBS는 올 초 <영화가 좋다>에서도 동일한 일베 이미지를 내보내 방심위에서 ‘권고’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장낙인 상임위원과 박신서 위원은 “KBS는 이전에도 해당 이미지 사용으로 논란을 겪은 바 있는데다가 이렇게 잘 알려진 이미지를 14초나 노출했다는 건 문제가 있다”라며 ‘의견진술’을 듣자고 주장했다. 김성묵 소위원장과 함귀용 위원은 ‘권고’ 처분을 주장했다.

이번 안건은 의원들간의 의견 차이로 의결 보류됐으나 이후 최소 ‘권고’ 처분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