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5 목 15:41

‘새드 크리스마스’ 라디오 PD의 음악 선물

PD저널l승인2015.12.24 15:13: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모든 이에게 크리스마스는 축복일 순 없다. 성탄절의 들뜬 거리가 되레 쓸쓸한 이들도 있다. 이럴 때 음악은 좋은 친구이자 나의 메시지를 대신하는 그 무엇이다. 그래서 크리스마스 음악 선곡표를 독자에게 전한다. 라디오PD들이 당신에게 전하는 음악 선물이다. <편집자>

■ 가족이 그리운 당신에게 : 박재철 CBS 라디오 PD

▲ 스팅의 'You only cross my mind in winter' 앨범

♪ 스팅의 ‘You only cross my mind in winter'

이 노래의 제목처럼 어느 때면 어김없이 기억의 문 앞에 서 있는 사람들이 있다. 알람시계를 맞춰 놓은 듯, 분침이 가닿으면 그 사람들은 세차게 문을 두드린다.

온기와 한기를 당신과 기꺼이 나눠 가졌던 그 곳, 그 순간, 그 사람들.

‘가족’이라 칭해봄직한 그들과의 기억을 떠올 릴 때 이 곡이 함께 한다면 어떨까 싶었다. 이 성탄의 시기에는 더더욱.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 6번에 스팅이 가사를 붙인 곡으로 느린 3박자에 스팅의 중후한 저음이 얹어져 자못 성가적 분위기까지 전해준다.

■ 굴뚝 위 산타들에게 : 안병진 경인방송iFM PD

♪ 윤영배의 ‘위험한 세계’

굴뚝으로 내려오는 건 산타만이 아니다. 크리스마스에도 내려오지 못하는 굴뚝 위 사람들.

철탑도 타는 망루도/지친 농부도 취한 슬픔도/ 고르게 곧게 바르게/ 환하게 넓게 정의롭게’ 하기 위해 철탑에 망루에 허공에 선 사람들

크리스마스, 아기 예수는 평화를 위해 지상으로 내려오고 사람들은 굴뚝으로 올라간다. 위험한 세계이다.

■ 잉여자라 생각하는 당신에게 : 남태정 MBC 라디오 PD

♪ 크리스토퍼 크로스의 ‘Best that you can do’

Arthur he does as he pleases(아서, 그는 하고 싶은대로 다해요)
all of his life his master`s toy(그에게 인생은 그저 게임과 같은 것)
and deep in his heart he`s just(그리고 그의 깊은 가슴 속에는)
he`s just a boy(그저 어린 소년의 마음이 있을 뿐)
Living his life one day at a time(인생을 하루도 그저 살아가는)
He`s showing himself a pretty good time(그는 자신에게 멋진 삶을 펼쳐 보이죠)

일단 언제, 어떤 상황에서 들어도 질리지 않는다. 무엇보다 가사 내용도 '힘내, 할 수 있어, 내일, 희망' 등등의 얘기로 쓸데없이 오버하지 않아서 좋다.

■ 솔로인 당신에게 : 손한서 MBC 라디오 PD

♪ 로빈 시크의 ‘Blurred Lines’

이 기사가 나가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이 노래의 제목처럼 ‘애매모호’한 관계의 이성들에게 카톡 하나날려보길 권한다. 그들도 방 안에서 연락을 기다릴지도 모르니깐. 그래도 누구 하나 대답이 없다면, 일단 이 뮤직비디오의 무삭제 판을 유튜브에서 찾아 클릭하고 감상한다. 여자사람들은 ‘로빈 시크’, ‘티아이’, ‘퍼렐 윌리엄스’ 등 멋진 남자들을 구경할 수 있고, 남자사람들은 ‘에밀리 라타이코브스키’라는 멋진 영국 모델의 누드를 감상할 수 있으니깐. 뮤비를 다 보고 나면, 내년에 이런 분들과 꼭 만나길 바라며 하루 종일 긴 잠을 자는 방법과 당장 이런 노래가 나오는 클럽으로 나가보는 방법이 있는데, 인생의 <Blurred Lines>에서 솔로사람들의 선택은 자유다.

■ 또 다른 솔로인 당신에게 : 홍혁의 CBS 라디오 PD

♪ 다이나믹 듀오 & 박정현의 ‘싱숭생숭’

누가 뭐라 한 것도 아닌데 솔로들은 괜히 크리스마스 한 달 전부터 마음이 싱숭생숭하다. 크리스마스에 뭐하냐는 질문이 제일 듣기 싫지만, 그렇다고 먼저 이성에게 뭐하냐고 물어보기도 힘들다. 나만 구차해지는 것 같은 자격지심. 그렇게 솔로인 너와 내가 서로의 마음도 확인하지 못한 채 하루를 보낸다면 너무 억울하다. 지금이라도 스마트폰을 꺼내 무심한 듯 콕콕 찌르는 메시지를 보내보는 건 어떨까.


PD저널  webmaster@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D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