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안 관련 KBS뉴스, 정부·여당에 편향적”
상태바
“법안 관련 KBS뉴스, 정부·여당에 편향적”
언론노조 KBS본부, 정치외교부 기자 참여 ‘뉴스9’ 분석 결과 발표
  • 최영주 기자
  • 승인 2016.03.15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메인뉴스 <뉴스9>가 ‘노동법안’ 및 ‘테러방지법’ 등 정부・여당과 야당이 뚜렷한 입장 차이를 보이는 법안 관련 뉴스에서 정부・여당에 편향적인 보도를 한다는 내부 비판이 제기됐다.

언론노조 KBS본부(위원장 성재호, 이하 KBS본부)는 지난 14일 오는 4월 13일 제20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4・13 KBS 총선보도감시단’을 발족하면서, 지난 1월 1일부터 3월 8일까지 보도된 <뉴스9> 정치외교부 기자 참여 리포트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KBS본부는 ‘노동 관련 법안’, ‘경제활성화 법안’, ‘테러방지법안’, ‘국회 선진화법 개정’ 등 관련 리포트가 객관적인 접근과 균형적인 내용을 갖췄는지에 대해 분석했다. 이 과정에서 법안 처리와 관련된 정부・여당과 야당의 입장을 토대로 뉴스 리포트를 개별적으로 분석해, 양적 측면에서의 여・여의 균형과 내용적 측면에서의 정부・여당과 야당의 입장을 긍정적 또는 부정적으로 묘사했는지 판단해 이를 ‘5점 척도’로 구분해 수치화했다.

조사 결과 정치외교부 기자가 참여한 리포트는 총 260건으로 △북핵 문제 123건 △선거・정당 54건 △쟁점법안 54건 △기타 19건 △국회 비판 10건 등으로 나타났다.

▲ 언론노조 KBS본부(위원장 성재호)가 지난 1월 1일부터 3월 8일까지 보도된 <뉴스9> 정치외교부 기자 참여 리포트를 분석한 결과. ⓒ언론노조 KBS본부

일단 정치외교부 기자가 참여한 전체 <뉴스9> 보도량 분석 결과에서부터 정부・여당 편항적 성향이 드러났다는 지적이다.

해당 리포트를 분석한 결과 분류 중 ‘국회 비판’은 지난 1월부터 기획 시리즈로 시작된 것으로 청와대의 법안 처리 요청에 국회의장이 적극적이지 않고, 여야 논의와 합의가 지지부진한 상황임을 볼 때 국회에 대한 법안처리 압박을 측면에서 지원하는 편향적 보도라는 비판이 제기될 수 있다고 KBS본부는 설명했다.

또 KBS본부 조사 결과 북핵, 북미사일, 개성공단 폐홰 등 북 핵실험 이후 이와 관련한 보도는 정치외교부 전체 보도량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할 정도로 많았는데, 같은 기간 ‘북한부’에서 참여한 <뉴스9> 보도량 73건을 합치면 모두 196건(하루 평균 2.88건)으로 나타났다.

KBS본부가 ‘쟁점법안’ 관련 54건의 리포트만을 가지고 분석한 결과 △‘균형 보도’ 21건 △‘매우 여당 편향 보도’ 16건 △‘여당 편향 보도’ 17건으로 조사됐다. 정부・여당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으로 비쳐지는 보도량이 61%를 자치한 것이다.

‘매우 여당 편향 보도’로 평가된 16건 중 11건은 대통령의 일방적인 법안 처리 촉구 주장만을 별도의 꼭지로 다룬 것으로 드러났으며, 전반적으로 정부・여당에 편향적인 보도로 평가되는 리포트 33건을 자세히 살펴보면 중복되는 리포트를 포함해 △테러방지법(사이버테러방지법 포함) 관련 보도 16건 △노동 관련 법안 보도 9건 △경제활성화법 관련 보도 4건 △국회 선진화법 관련 보도 4건 △파견법 관련 보도 2건 △북한인권법 관련 보도 2건 순으로 집계됐다.

KBS본부는 “두 달 남짓 동안 법안 처리와 관련해 균형적인 리포트가 단 한 건도 나가지 않은 채 정부・여당에 편향적인 보도만 방송된 날만도 여덟 번이나 된다”며 “특히 테러방지법이 통과된 직후인 3월 7일부터는 테러방지법과 쌍둥이 법안으로 불리는 사이버테러방지법의 국회 통과를 위해 정부와 국가정보원의 북한의 사이버테러 위협 조장을 무비판적으로 시청자에게 전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KBS본부는 지난 14일 ‘4・13 KBS 총선보도감시단’을 발족하고 KBS의 총선 보도에 대한 감시와 견제 활동을 펼치는 것은 물론 ‘KBS 총선보도 감시 댓글 필리버스터’를 운영해 KBS 보도에 대한 시청자의 의견을 받고 있다. 또한 KBS 내부 의견을 수렴하는 ‘KBS 보도 토론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