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추천방송]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상태바
[오늘의 추천방송] SBS ‘그것이 알고 싶다’
  • PD저널
  • 승인 2016.07.01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연쇄살인범의 진실게임> ⓒSBS

▲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연쇄살인범의 진실게임> / 7월 2일 오후 11시 10분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004년 종로구 원남동의 한 5층 건물에서 발생한 60대 여성 살인사건에 대해 이 사건이 왜 미제로 남았는지 그리고 진짜 범인은 누구인지 추적해 보고자 한다. 특히 범인이 연쇄살인범 ‘유영철’일수 있다는 일부 전문가들의 주장을 집중적으로 검증해 본다.

# 원남동 재력가 여성 살인사건

그곳은 아무에게나 허락되는 공간이 아니었다. 마치 비밀의 집처럼, 현관문에는 여러 개의 잠금 장치가 설치돼 있었고 그 문은 철벽같이 단단했다. 여주인 최씨(가명)는 집안에 절대 들켜선 안 되는 무언가가 있는 것처럼 그 누구에게도 쉽사리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마침내 그 문이 열린 건 2004년 5월, 토요일 아침..

현장은 그야말로 끔찍했다. 남편과 사별 후, 홀로 남은 최씨를 철옹성처럼 지켜주던 현관문, 바로 그 앞에서 그녀는 온몸이 피투성이가 된 채 쓰러져있었다. 숨진 최씨의 몸에서는 스무 군데가 넘는 자창이 발견되었고 이를 필사적으로 막으려 했던 듯, 그녀의 손은 상처들로 가득했다.

지문 하나 남지 않은 현장 속에서 단 하나! 범인의 발자국만이 남겨져 있었는데.. 그 발걸음이 향한 곳은 다름 아닌 집안의 가장 은밀한 곳, ‘안방’이었다. 금품을 노린 강도였던 걸까? 무언가를 찾으려 했던 듯, 장롱과 문갑, 화장대는 정신없이 어질러져 있었다.

이상한 점은 이 뿐만이 아니었다. 그녀의 머리맡과 거실에는 파란색의 ‘섬유 유연제’가 흩뿌려져 있었다. 긴박한 상황 속에서도 섬유 유연제를 뿌려야할 만큼 범인이 감추고 싶었던 건 무엇이었을까?

# 숨은 용의자 찾기

사건이 있기 3년 전, 병으로 사망 한 최씨 남편은 살아생전 유명한 사채업자였다. 그 때문이었을까, 동네에는 최씨 부부를 둘러싼 소문들이 무성했다.

범인은 아마도 비밀창고에 대해 잘 알고 있던 사람이 아니었을까? 그런데 우리는 사건이 일어난 인근 지역을 탐문 하던 중, 예상치 못한 소식을 전해 들었다.

# 연쇄살인마의 고백

2003년~2004년까지 무자비하게 스무 명의 사람을 살해한 것으로 확인된 희대의 연쇄살인마 유영철! 놀랍게도 당시 그는 원남동 사건이 본인의 소행이라며 자백했었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사라진 최씨의 핸드폰 마지막 발신지가 공덕이었던 점(유영철의 주거지), 피해자 소유의 건물 구조를 상세히 알고 있었던 점 등을 미루어 그를 철저히 조사했고 풀리지 않던 사건은 드디어 해결되려는 듯 보였다.

그런데! 갑작스레 자신의 진술을 뒤엎은 살인마! 그렇게 사건은 다시 미궁에 빠졌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당시에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유영철의 초기 범죄의 동기가 ‘종교혐오’때문이라는 그의 진술에 주목했다. 실제로 유영철이 부유층을 대상으로 벌였던 범죄가 주로 대형 교회 근처였던 점을 지적하며 원남동 사건 역시 피해자 집 근처에 교회가 있다는 공통점을 무시할 수 없다는데...

이번주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표창원 전 프로파일러를 포함, 여러 전문가들을 통해 사건의 진범이 누구인지 검증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