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노조 “안광한 의혹 철저히 수사하라”
상태바
MBC노조 “안광한 의혹 철저히 수사하라”
정윤회-안 전 MBC 사장 독대 의혹 추가 정황 불거져
  • 이혜승 기자
  • 승인 2017.05.18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조선 <뉴스판> 17일 보도 '정윤회 "MBC 사장 만나…朴 구속 모습 차마 못 봤다"' ⓒ화면캡처

안광한 전 MBC 사장이 정윤회와 독대했다는 의혹에 대한 추가 정황이 보도되면서 MBC노조가 검찰에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언론노조 MBC본부(본부장 김연국, 이하 MBC본부)는 18일 오후 성명을 내고 “지난 1월 안광한 MBC 사장이 정윤회와 만났다는 TV조선 보도를 강력히 부인했던 안광한 본인과 MBC 측의 해명이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MBC본부는 특히 지난해 안 전 사장이 정윤회 아들인 배우 정우식의 드라마 캐스팅 압력을 가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던 점을 지적하며 이에 대한 수사를 진행할 것을 주장했다.

MBC본부는 “‘MBC를 국민의 품으로! 공동대책위원회’는 ‘비선 실세’가 MBC 드라마 캐스팅에까지 개입한 경위를 밝혀 처벌해달라며 안광한, 정윤회, 장근수 씨를 배임과 방송법 위반 혐의로 특검에 수사의뢰했다”며 “검찰은 적폐 청산과 국민적 신뢰 회복을 위해 더 이상 시간 끌지 말고, 철저하게 수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해당 사건은 특검 수사 만료로 검찰에 넘어간 상태다.

▲ TV조선 <뉴스판> 17일 보도 '정윤회 "MBC 사장 만나…朴 구속 모습 차마 못 봤다"' ⓒ화면캡처

TV조선은 지난 17일 <뉴스판>을 통해 정윤회가 “(안 전 사장을) 옛날에 한 번인가 식사 자리에서 한 번 뵙고”라고 인터뷰한 내용을 추가로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서 TV조선은 식당 주인이 "윤회 오빠하고 MBC 사장 왔을 때 '아니 뭐 이런 집이 다 있어' 하더니"라고 발언한 내용과 정윤회와의 인터뷰 모습을 공개했다.

한편 안 전 사장이 정윤회를 독대했다는 의혹은 지난 1월 처음 불거졌다. 당시 TV조선이 <뉴스판>을 통해 정윤회가 방송사 사장을 독대했다고 보도한 후, <미디어오늘>은 그 익명의 방송사 사장이 안광한 사장이라고 추가 보도했다.

당시 MBC는 세 차례에 걸쳐 회사 입장을 발표하며 ‘허위보도’라고 일축했다. MBC는 <뉴스데스크>에서도 안 전 사장의 “다른 사람을 나로 착각한 것”이라는 주장과 사측 입장을 그대로 보도해 ‘뉴스 사유화’라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이어 MBC는 의혹을 제기했던 매체들에 공식사과를 요청한 후 답이 없자 TV조선과 <미디어오늘> 기자를 형사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