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제작진 "윤지오 씨에게 직접 사과"
상태바
'뉴스데스크' 제작진 "윤지오 씨에게 직접 사과"
'인터뷰 부적절' 비판에 입장 발표...19일 사과 방송 예정
  • 이미나 기자
  • 승인 2019.03.19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화면 갈무리 ⓒ MBC

[PD저널=이미나 기자] MBC <뉴스데스크>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증언자인 윤지오 씨를 인터뷰하는 과정에서 질문이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빗발치자 입장을 내고 공식 사과했다. 

19일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왕종명 앵커가 정치인의 실명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한 부분이 출연자를 배려하지 않은 무례하고 부적절한 질문이었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이 많았다"며 "왕종명 앵커와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당사자인 윤지오 씨에게 직접 사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뉴스데스크>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도 사과드릴 예정"이라며 "<뉴스데스크>는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에 늘 귀 기울이며 더욱 신뢰받는 뉴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논란은 뉴스 확대 개편 첫 날인 18일 <뉴스데스크>가 생방송 스튜디오에서 윤 씨와의 인터뷰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이날 왕종명 앵커는 윤지오 씨에게 수차례에 걸쳐 '장자연 리스트' 속 실명 공개를 요구했고, 윤 씨는 "여러 가지 상황 상 말씀드리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거절 의사를 표시했다.

이 과정에서 왕종명 앵커가 "이런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게 오히려 진실을 밝히는 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은 해보지 않았느냐"며 실명 공개를 종용하는 분위기도 연출됐다.  

방송 직후 해당 인터뷰를 두고 '부적절하고 무리한 진행이었다'는 비판과 함께 제작진과 앵커의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밤사이 <뉴스데스크> 시청자 게시판에도 비슷한 내용의 글이 약 50여 건 게재됐으며, 19일 오후까지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도 왕 앵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