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5 토 14:10

부모님 인터뷰 프로젝트

번번이 인터뷰에 실패하는 까닭은...우리는 부모님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나 이은미 KBS PDl승인2019.05.08 11:15: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픽사베이

[PD저널=이은미 KBS PD] 이런 애인이 또 있을까. 휴먼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다 보면, 제작이 끝날 무렵에는 출연자와 사랑에 빠진 PD가 된다. 촬영 기간에는 다큐멘터리 주인공에게 눈을 떼지 않고, 그의 말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 편집실에서 그 사람의 인터뷰를 반복해 듣다 보면 정이 들게 마련이다.

방송 후 ‘어쩜 나보다도 PD 양반이 나를 더 잘 아는 것 같다’, ‘내 얘기를 들어줘서 고맙다’는 말을 들을 때면, 으쓱해지기도 한다. 이런 말을 들을 때마다 생각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부모님이다.

연출을 한 지 십 수 년 동안, 많은 출연자들을 만나 그 분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다. 하지만 정작 부모님의 전화는 성의있게 받아본 적이 있는가. 웃으면서 상냥하게 응대한 적이 있는가.

언젠가는 캠코더를 사서 나의 부모님에 대한 지극히 사적이고 개인적인 다큐멘터리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제는 카메라 없이 스마트폰으로 촬영을 하면 되지만 부모님은 다큐멘터리 주인공 우선순위에서 아직까지도 계속 밀리고 있다.

창작하는 사람들의 마음에 한 번쯤은 자신들의 부모를 담아보고 싶다는 욕구가 있는 걸까. 데이비드 호크니의 작품에는 ‘나의 부모님’이라는 제목의 작품이 있다. 가로, 세로 각각 2미터가 조금 못되는 캔버스에 꽉 찬 두 노인의 모습은 실제 사람이 앉아있는 크기와 비슷하다.

그림 왼쪽의 어머니는 정면을 바라보고 관람객과 눈을 맞춘다. 꼿꼿한 자세가 우아하고 교양 있는 귀부인 같은 느낌을 준다. 오른쪽에 있는 아버지의 모습은 어깨가 굽었고, 고개는 책 속으로 들어갈 듯 숙인 상태다. 아버지의 얼굴은 책을 들여다보느라, 관객과 눈도 마주치지 않는 포즈이다.

이 그림을 보고 어찌나 나의 부모님 모습과 겹치던지. 원래 이 그림에 데이비드 호크니는 자신의 모습을 함께 그려 넣으려고 했는데, 자신의 모습을 어떻게 그릴지 고민하다가 결국 자신의 모습을 지우고 가구를 그려 넣었다고 한다. 부모와 자식이 함께 있는 미장센은 담기 어려운 것인가 보다. 데이비드 호크니는 부모 옆에 자신의 모습을 세우는 그림은 결국 포기했다.

부모님 인터뷰 프로젝트. 몇 년 전, 한 지인이 일본에서 본 프로그램을 이야기해줬다. 연예인이 자신의 부모가 살아온 과거 발자취를 따라가는 내용인데, 일반인의 역사를 담지만 결국에는 일본의 현대사를 얘기하는 프로그램이라서 놀랐다고 했다. 제목도, 장르도, 형식에 대한 설명도 없이 딱 그렇게만 설명을 들은 터였다.

이 프로그램 이야기를 듣고 한국의 현대사라는 거시적 이야기에 앞서, 부모님의 한마디 한마디가 지나고 나면 듣지 못할 개인의 역사라는 생각에 마음이 급해졌다. 서둘러 듣지 못하면, 영원히 기록되지 못할 수도 있다. 부모님의 개인사도 허투루 볼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게으른 PD는 몇 년을 미루던 인터뷰를 어버이날이 되어서야 겨우 물어본다. 가장 좋아하는 색깔, 음식으로 인터뷰를 시작한다. 그러다가 던지는 질문. “다시 태어나면 어떤 공부를 해보고 싶고, 어떤 직업을 갖고 싶어요?” 사실 인터뷰 준비를 제대로 안 해가서 마구 던지는 질문이다. 그런데 부모의 대답에 눈물이 갑자기 왈칵 흐른다. 영문학 공부를 해보고 싶고, 미술을 더 배워보고 싶다는 답변이었을 뿐이었는데.

식사 사리에서 인터뷰어가 울어버리는 바람에 질문은 여기서 멈추고 만다. 데이비드 호크니처럼 나도 포기다. '다음에 다시 여유가 생길 때 제대로 촬영하면서 인터뷰해야지' 마음먹으면서. 

최근 젊은 창자자 중심으로 엄마 자서전, 아빠 자서전을 만드는 작은 프로젝트들이 선을 보이고 있다. 비록 역사책이나 기사에 기록될 만큼 대단한 스펙을 갖고 있는 부모님들이 아니다. 그러나 기록되지 않은 역사가 현재를 만들어왔다는 것을 청년들은 이미 알고 있나보다. 게으른 PD보다 부지런하고 실행력 있는 젊은 효녀‧효자들이 많아서 뿌듯하다. 또 말만 앞선 게으른 딸이 되고 말았다. 

 


이은미 KBS PD  webmaster@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안수영l편집인: 안수영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수영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안수영
Copyright © 2019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