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6 금 18:49

[인터뷰 2 ]한나라당 곽성문 홍보위원장

“‘탄핵방송’ 재연 막아야겠다는 판단”
취재거부는 ‘편파방송’에 국한 확대해석 없어야
지홍국 기자l승인2004.09.16 16:39: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ontsmark0|한나라당이 kbs 시사정보프로그램 <시사투나잇>이 국가보안법 문제 등에 대해 정부여당 입장에 편향됐다며 취재를 거부키로 해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당사자인 <시사투나잇> 제작진과 한나라당 관계자의 입장을 들어봤다.
|contsmark1|
|contsmark2|
|contsmark3|
- 공당으로서 한 방송사의 프로그램을 상대로 취재거부를 당론으로 정하는 것은 졸렬하다는 비판이 있는데.
|contsmark4|
“한나라당을 공당이라고 한다면 kbs도 공영방송사다. 공영방송인 kbs도 (방송행태를)가다듬을 필요가 있다. ‘졸렬’은 알아서 판단하라.”
|contsmark5|
|contsmark6|
- 취재거부 뒤 지속적 모니터링 등 후속조치를 강조했다. 어떤 의미인지.
|contsmark7|
“과거 ‘탄핵방송’의 재연을 막아야겠다고 판단했다. 취재거부는 가장 소극적이고 방어적인 수단으로, 언론을 상대로 할 수 있는 가장 실효성 있는 방법이다. 앞으로 kbs를 비롯해 방송3사의 메인뉴스와 시사프로에 대한 철저한 모니터링을 통해 공정성 여부를 판단하고 불공정하다고 판단되면 그 내용을 분석해 공개하고 국민에게 판단을 맡기겠다. 방송위 규제나 언론중재위원회 중재 등은 논의하지 않고 있다.”
|contsmark8|
|contsmark9|
- 이번 취재거부에 시한이 있나.
|contsmark10|
“공식항의나 방문도 아니고 아주 소극적인 방법으로 취재거부를 택한 것으로 시한은 정하지 않았다. 다만 의원총회에서 언론대책의 필요성이 제기돼 미디어대책위원회와 공동으로 대응책을 마련 중이다.”
|contsmark11|
|contsmark12|
- 일각에선 ‘유독 kbs 프로그램에 대해서만 딴죽을 거는 것 아니냐’며 ‘kbs 흔들기’란 지적도 있는데.
|contsmark13|
“지난 5일 노 대통령이 mbc <시사매거진 2580>에 출연한 그 다음날부터 사흘에 걸쳐 연속 (프로그램 내용이) 편파적이었다. kbs만 찍어서 한 것은 아니다. sbs 등 다른 방송사는 kbs처럼 편파적이지 않았다.”
|contsmark14|
|contsmark15|
- 다음달 kbs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가 다시 거론되는지.
|contsmark16|
“향후 <시사투나잇>의 방송 내용이 공정하게 처리된다면 이 문제(취재거부)를 풀겠다. 그리고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문제가 없다면 국정감사라고 해서 kbs를 공격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contsmark17|
|contsmark18|
- 방송개혁을 강조하는 일부 보수신문의 입장을 대변하기 위한 조치라는 시각도 있다.
|contsmark19|
“열린우리당은 특정 신문을 겨냥해 독과점 등을 내세워 공격하고 있다. 한나라당도 방송전반에 대한 개혁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방송통신융합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방송법 개정은 불가피하다. 이 때가 되면 열린우리당도 포괄적으로 이 문제를 다룰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될 것이다. 그러나 이번 취재거부는 한 프로그램의 편파방송에만 국한된 것인 만큼 확대해석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contsmark20|
지홍구 기자
|contsmark21|
|contsmark22|
지홍국 기자  pdnet@pdnet.or.kr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