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북관계 개선' 의지에 조선일보 "허황된 시나리오" 어깃장
상태바
문 대통령 ‘남북관계 개선' 의지에 조선일보 "허황된 시나리오" 어깃장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에서 '김정은 답방 여건 마련에 노력' 언급
한겨레, "미국 설득 제재 우회 방안 고민해야"...조선일보 "북한 핵 포기 마지막 지렛대 풀어주려는 것"
  • 이해휘 기자
  • 승인 2020.01.0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본관에서 올해 첫 국무회의에 앞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본관에서 올해 첫 국무회의에 앞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PD저널=이해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남북협력 증진을 위한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보수 신문 중심으로 한미 공조 훼손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난 7일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사를 통해 “북·미 대화의 교착 속에서 남북관계의 후퇴까지 염려되는 지금 북·미 대화의 성공을 위해 노력해 나가는 것과 함께 남북 협력을 더욱 증진시켜 나갈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할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졌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을 위한 여건이 하루빨리 갖춰질 수 있도록 남과 북이 함께 노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긴장이 지속되고 있는 북미관계 개선에 기대지 않고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독자적인 행동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경향신문><한겨레> 한국일보> 등은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내비친 문 대통령의 신년사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경향신문>은 3면 <문 대통령 “북·미 교착 속 현실적 방안 절실”…다시 전면에 나설 뜻 밝혀>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을 “북·미 협상 보폭에 남북 협력의 속도를 맞추려던 기존 접근법에 한계가 있었음을 인정하면서 남북관계를 북·미관계에 종속시키지 않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겨레>는 사설에서 문대통령의 신년사에 “구상을 현실화하려면 북한 설득에 각별한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동시에 미국을 설득하거나 제재를 우회할 방안을 찾는 데도 힘과 지혜를 모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국일보>은 사설에서 문 대통령이 제안한 교류사업에 대해 “남측과 협력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는 것은 북한 자신이 더 잘 알 것”이라며 "남북 자력으로라도 이 계획을 성사시키겠다는 믿음을 북한에 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했다.

8일 '중앙일보'
8일 '중앙일보'

반면 <조선일보> <중앙일보> 등은 '허황된 시나리오' '한미 공조 훼손' 등을 이유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중앙일보>는 사설에서 “당장 북한이 새로운 전략무기 개발을 공언하고 있고, 국정원이 “북한 핵 포기 불가”라는 분석 결과를 국회에 보고했다고 알려진 시점”이라며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제안과 노력이 과연 실효를 거둘 수 있으리라 생각하는 건지, 답답한 심정이다”고 전했다.

<세계일보>는 사설에서  “문 대통령의 섣부른 남북협력 카드가 북한 비핵화를 위한 한·미 공조를 훼손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했다.

<조선일보>는 문 대통령의 '김정은 답방' 언급을 '정세 돌출적 카드'라고 평가하면서 어깃장을 놨다. 

<조선일보>는 사설에서 “대통령은 북으로 하여금 핵을 포기하도록 유도할 수 있는 마지막 남은 지렛대인 제재를 풀어주는 데 앞장서려는 것인가”라며 “미국이 주도하는 대북 비핵화 압박 국제 공조에서 벗어나 북의 핵보유를 인정하는 쪽에 섰다가 뒷감당을 할 자신은 있나”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