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불공정 논란 부채질하는 보수신문
상태바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불공정 논란 부채질하는 보수신문
“K직고용” “알바하다 정규직” 청년 박탈감에 주목한 조선·중앙
비판 화살은 정부 ‘비정규직 제로’ 정책으로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06.24 09:2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해당화실에서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퇴장하자 기자회견장 앞에 있던 공사 노조원들이 '노동자 배제한 정규직 전환 즉각 중단하라'라는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뉴시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해당화실에서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퇴장하자 기자회견장 앞에 있던 공사 노조원들이 '노동자 배제한 정규직 전환 즉각 중단하라'라는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1천900여명의 보안검색 요원들을 직접 고용하는 방침을 밝히면서 취업 준비생 중심으로 ‘채용 불공정’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내부에서도 반발 움직임이 나오면서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이 또다시 노노갈등으로 비화하는 모양새다.

24일 보수신문은 취업 준비생들의 박탈감을 전하면서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 정책이 청년들을 좌절시키고 있다는 논리를 폈다.

<조선일보>는 이날 1면 <"운 좋으면 정규직, 이게 K직고용">에서 “각 대학 커뮤니티, 취업 정보 카페 등 20~30대가 즐겨 찾는 인터넷 공간에서 이들은 인천국제공항 보안검색 요원 직고용 발표를 '인국공 사태'라고 불렀다”며 “문 대통령의 대선 슬로건인 '기회는 평등, 과정은 공정, 결과는 정의'는 조롱의 대상이 됐다”고 지적했다.

인터넷에 퍼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서 한 이용자가 '22세에 알바천국 통해 보안요원으로 들어와서 이번에 정규직 전환이 된다' '서·연·고(서울·연세·고려대) 나와서 뭐 하냐. 너희 5년 이상 버릴 때 나는 돈 벌면서 정규직'이라고 언급한 대목 때문에 청년들의 분노가 더욱 커지고 있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중앙일보>도 2면 <“알바하다 인천공항 정규직”…취준생 “공부하기 싫어진다”>에서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평균 연봉이 9000만원대인 금융권 회사에 다닌다'는 30대 초반의 인천공항 취업 준비생의 사례를 들어 “공개채용 시험을 준비해 온 대학생·취준생 사이에서 역차별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앙일보>는 “채용 역차별 논란은 공공기관·공기업의 ‘지역인재전형’, 국가직 공무원의 ‘지역인재 9급 채용 전형’을 놓고도 일고 있다”면서 지역인재전형을 ‘일자리 빼앗기’ 관점으로 접근했다.

인천공항은 이번에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보안검색 요원들은 기존 정규직 직원과 직렬 등이 달라 급여에도 차이가 있을 것이라는 입장이지만, 보수신문은 비중있게 언급하지 않고 있다. 또 2017년 5월 12일 정규직 전환 선언 이후 입사한 보안검색 요원들에 대해선 공개경쟁 원칙이 적용되지만, 이들 신문은 ‘정규직 프리패스’로 받아들이는 여론을 옮기는 데만 집중했다.

비난의 화살은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 정책으로 향했다.

<조선일보>는 사설에서 “전 세계에 비정규직이 없는 나라는 없다. 이런 현실을 무시하고 경제 정책 아닌 정치 정책으로 '비정규직 제로'를 밀어붙인 결과 오히려 청년들을 좌절시키고 불공정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며 “비정규직 중에서도 극히 일부에만 특별한 기회가 돌아가 '일자리 로또'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이게 공정이고 평등이냐'는 물음에 당국이 답변해야 한다”고 했다.

<중앙일보>는 사설에서 “정규직 전환은 고용의 질과 안정성을 높인다는 측면에서 필요하다”면서도 “공항공사는 팬데믹 상황으로 사상 첫 적자가 예상된다. 대규모 정규직 전환이 인건비 부담을 늘려 신규 채용을 힘들게 하는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밝힌 정의는 결과의 평등이 아니라 기회의 평등”이라고 거론한 <중앙일보>는 “국민청원에 올라온 수많은 목소리처럼 청년들의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고, 정규직화가 실력이 아닌 운에 따른 로또처럼 여겨진다면 어느 누가 열심히 미래를 준비하겠는가. 특히 정권의 치적을 앞세우기 위해 합리적인 절차까지 무시한다면, 이제 누구도 대통령의 정의를 믿으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취준생 2020-06-24 13:27:57
문재인 진짜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로 불공정한 사람

진짜루 2020-06-25 12:02:26
보수 언론이 부채질하는 것이 아니라 사실 불공정 한겁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