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발끈한 '출사표' 1일 첫방..."누구나 공감 가능한 로맨틱 코미디"
상태바
통합당 발끈한 '출사표' 1일 첫방..."누구나 공감 가능한 로맨틱 코미디"
KBS 드라마 '출사표' 제작발표회, PD "극 중 정당명, 시청자 이해 돕기 위한 것... 특정 정당 암시 아냐"
  • 김윤정 기자
  • 승인 2020.07.0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KBS '출사표' 제작발표회. ⓒKBS
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KBS '출사표' 제작발표회. ⓒKBS

[PD저널=김윤정 기자] 미래통합당이 '보수당을 부정적으로 그린 드라마'라고 불편함을 표시하면서 방송 전부터 화제가 된 KBS <하라는 취업은 안 하고 출사표> 제작진이 "인물 소개는 시청자들의 캐릭터 이해를 돕기 위한 것"이라며 "상식적인 시각에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오피스 로맨틱 코미디"라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첫방송 당일인 1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KBS 2TV <하라는 취업은 안 하고 출사표>(이하 출사표) 제작발표회에서 연출을 맡은 황승기 PD는 미래통합당이 제기한 정치적 편향성 주장에 대해 거듭 해명했다.  

앞서 미래통합당은 <출사표>의 ‘애국보수당’ 관련 인물은 부정적으로, ‘다같이진보당’ 관련 인물은 긍정적으로 표현된 인물소개란을 문제 삼아 “‘진보는 선, 보수는 악’이라는 허황된 구도를 설정하고, 초등학생도 알법한 유치한 작명으로 사실상 여당 홍보, 야당 능멸의 속내를 부끄러움도 없이 드러냈다”고 비판한 바 있다.

황승기 PD는 “드라마 속 정당명이 ‘진보’, ‘보수’를 달고 있어서 오해가 생긴 것 같다”면서 “일반적인 시청자, 일반 시민이 정치를 바라보는 일반적인 시각을 뚜렷하게 보여주고 싶었다. 특정 정당을 의미한다기보다, 보통 진보와 보수로 정치를 구분하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선명하게 캐릭터와 구도를 이해할 수 있기를 바란 것”이라고 설명했다.

논란이 불거진 뒤 ‘인물소개’ 일부가 삭제된 경위에 대해서는 “드라마에 나오지 않는 내용을 시청자들이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둔 것인데, 극 진행과 무관한 내용이 있어 오해의 여지가 없도록 수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대본 작업이 12부까지 진행돼 있고, 어떤 의도나 정파성을 가지고 쓴 대본이 아니기 때문에 (논란을 이유로) 스토리가 수정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 “상식적인 시각으로 정치를 보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다. 오피스 로맨틱 코미디를 표방하고 있고, 방점은 로코다. 정치는 거들 뿐이니 드라마를 보면 우려하는 지점도 없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사표>는 취업준비생인 주인공이 취업 대신 구의원 출마를 선택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리는 드라마다. ‘정치’라는 소재를 다루면서 청와대나 국회가 아닌, 구청을 배경으로 택한 것이다.

이에 대해 황 PD는 “기존 정치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요소, 소재, 캐릭터가 비슷하게 녹아있지만, 구청이라는 작은 공간에서 벌어지는 작은 사이즈의 이야기”라면서 “사람들의 일상에 더 닿아있지만 사람들이 잘 모르는 구청과 구의회, 구의원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우리 가까이에 있는 정치인들이 어떤 일을 하고 어떤 결정을 내리는지 알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