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평범한 형사의 진실 추적기
상태바
 ‘모범형사’, 평범한 형사의 진실 추적기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 무고한 살인범 만든 베테랑 형사는 어떻게 각성하게 됐나
  •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
  • 승인 2020.07.21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 ⓒJTBC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 ⓒJTBC

[PD저널=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의 제목은 세련됐다기보다는 투박한 느낌이 강하다. ‘모범’이라는 단어가 그간 우리가 봐왔던 형사물의 형사 이미지와 어딘지 부조화된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틀에 박힌 형사물의 형사들은 거칠지만 물불 가리지 않고 정의를 향해 나가는 액션 히어로거나 남다른 정의감을 갖고 어떤 압박에도 굴하지 않는 소신 형사가 대부분이다. 그게 아니라면 돈과 권력에 결탁해 비리를 저지르는 빌런 형사거나. 

하지만 <모범형사>의 인천 서부경찰서 강력2팀 강도창(손현주)은 슈퍼히어로도 소신 형사도 또 그렇다고 빌런 형사도 아니다. 그는 윗선에서의 지시 때문에 별다른 의심도 없이 검거해 무고한 이를 사형수로 만들어버린 적이 있다. 마침 그 사형수 이대철(조재윤)이 진범이 아닐 수도 있다는 증거와 진술들이 나오고 있는 걸 진급을 앞두고 있다며 팀원들에게 조용히 넘어가 달라고 말하는 소시민 같은 형사다. 

그런데 그가 같은 또래의 동기들에 비해 진급조차 못하고 있는 건 다만 무능해서가 아니다. 남들처럼 쉽게 돈과 권력에 선선히 결탁하지 못하고 자꾸만 시선이 피해자들에게 가는 마음 때문이다. 그는 점점 자신이 사형수로 만들어버린 이대철이 진범이 아니라는 걸 그를 가로막는 상사와 언론 그리고 재개의 수상한 움직임을 통해 확신하게 되고, 살인자의 딸이라 손가락질 받으며 죽지 못해 살아가는 이대철의 딸 은혜(이하은)가 마음에 걸린다. 

마침 서울 광역수사대에서 일하다 강력2팀으로 오게 된 파트너 오지혁(장승조)은 진실을 외면하려는 강도창에게 자꾸만 진범이 따로 있다는 증거들을 가져온다. 강도창은 조금씩 마음의 동요를 일으키고 결국 인천 서부경찰서에서 강력2팀을 제외하고는 모두가 덮으려는 이 사건을 파헤치기로 마음먹는다. 

<모범형사>의 이야기가 흥미로워지는 건 바로 이 진실을 추적하려는 강력2팀과 진실을 덮으려는 서장을 위시한 강력1팀의 대결 구도다. 그리고 조금씩 드러나는 진실 속에서 오지혁 역시 자신의 사촌형인 오종태(오정세)가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르자 점점 이 사건에 깊은 관심을 갖게 된다. 그리고 진서경(이엘리야) 기자 역시 자신을 정한일보 사회부 기자로 끌어들인 유정석(지승현) 부장이 오종태와 모종의 관계라는 걸 알고는 사건의 진실을 더욱 파헤치기 시작한다. 

즉 <모범형사>는 이미 지나간 사건이거나 자신과는 상관없는 사건인 줄 알았던 ‘이대철 사건’이 사실은 현재진행형이고 자신과도 관련이 있는 사건이라는 걸 알게 되면서 점점 그 진실에 다가가기 시작하는 인물들을 다루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 ⓒJTBC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 ⓒJTBC

최근 들어 쏟아져 나온 스릴러 장르물들이 놀라운 능력을 가진 형사들을 등장시키고, 잔인한 사이코패스들과의 대결을 다소 복잡한 이야기 구조로 풀어내는 데 집중하는 반면, <모범형사>는 일찌감치 ‘진실을 밝히려는 자’와 ‘은폐하려는 자’라는 대결 구도를 명쾌하게 제시한다. 그래서 스릴러들이 집착하는 반전의 요소는 적은 반면, 대신 대결 구도가 주는 밀고 당기는 재미가 그 자리를 온전히 채워준다. 

그리고 그 대결 구도는 묘하게도 부정을 저지르면서 이를 통해 돈과 권력에 가까워진 범죄자들이 법망까지 피해 너무나 잘 살아가고 있는 모습과, 그 무고한 희생양이 되어 죽을 날만을 기다리며 죽음보다 더 힘겨운 딸이 아파하는 걸 봐야하는 이대철 같은 인물의 대비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든다. 가진 자들은 정의의 칼날을 피해가는 법망과 이를 포장하는 언론을 갖고 제 맘대로 살아가지만, 못 가진 자들은 그저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도 어느 날 누명을 쓴 사형수가 되어 삶이 파탄난다. 

그래서 이대철 같은 무고한 희생자를 돕는 강도창 같은 전혀 슈퍼히어로가 아닌 서민적인 형사가 필요한 지도 모른다. 가난한 자의 마음은 가난한 이들이 더 잘 아는 법이 아닌가. 이로써 흔하디흔한 슈퍼히어로 형사가 아닌 평범한 형사 강도창의 각성이 주는 몰입감은 더욱 커진다. 

그는 실로 대단한 영웅적 선택을 하는 게 아니다. 그저 지킬 걸 지키는 ‘모범’이 되려는 것뿐. 그러고 보면 <모범형사>라는 제목은 다소 서글픈 느낌을 준다. 정상적인 사회라면 형사가 모범이어야 하는 건 본래 상식이어야 하지 않은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