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혜선 LG행’ 침묵 깬 정의당, “자문 취임 철회해야”
상태바
‘추혜선 LG행’ 침묵 깬 정의당, “자문 취임 철회해야”
LG유플러스 비상임 자문 맡기로 한 추혜선 전 의원
공직자 윤리 위반 비판에 정의당 뒤늦게 “신뢰 저버린 행위”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09.04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7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 참석해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 관련 토론을 하고 있다. ⓒ뉴시스
추혜선 전 정의당 의원이 지난 4월 29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해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 관련 토론을 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추혜선 전 정의당 의원이 LG유플러스 비상임 자문을 맡은 것과 관련해 정의당이 “재벌기업을 감시해왔던 정의당 의원으로서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라며 추 전 의원에게 자문 취임 철회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4일 입장을 내고 “지난 3일 정의당 상무위원회는 추 전 의원의 LG유플러스 자문을 맡은 것과 관련해 정의당이 견지해온 원칙에 어긋난다고 판단했다”며 “지난 20대 국회에서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으로 활동했던 추 전 의원이 국회의원 임기 종료 후, 피감기관에 취임하는 것은 재벌기업을 감시해왔던 정의당 의원으로서의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상무위원회의 판단에 따라 지난 3일 오후 추 전의원에게  LG유플러스 자문 취임을 철회해달라고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정의당은 “이 일로 인해 여러 우려를 보내주신 당원 및 시민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며, 정의당은 진보 정치의 가치를 훼손하지 않고 정의당다운 길을 갈 수 있도록 보다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추 전 의원의 LG행은 지난달 30일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지만, 정의당은 그동안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추 전 의원은 권영수 LG 부회장의 제안으로 받고 비상임 자문직을 수락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지난 5월까지 대기업을 감시해온 국회의원의 행보로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잇따랐다.     

언론개혁연대는 3일 성명을 내고 “불과 100여일 전까지 자신이 속했던 상임위의 유관기업에 취업한 것으로 공직자윤리에 명백히 어긋난다”며 추 전 의원의 행보에 유감을 표명했다. 

언론개혁연대는 “추 전 의원은 국회에서 통신기업을 감시하고, 유료방송사업자의 공공성을 요구하는 의정활동을 펼쳤다. 통신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도 앞장섰다”며 “추 전 의원이 LG행을 택하면서 이런 의정활동의 진정성마저 의심을 받게 됐다. 시민의 신뢰를 잃고, 진보 정치와 미디어운동의 미래 가치를 크게 훼손시켰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