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에 파상공세 퍼붓는 野..."언론장악 시도" 반발
상태바
 TBS에 파상공세 퍼붓는 野..."언론장악 시도" 반발
국민의힘, TBS 유튜브 구독 캠페인 '+1합시다' 참여자들 공직선거법 고발
야권 서울시장 주자들 '뉴스공장' 폐지 주장에 TBS 안팎 "독립성 침해"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01.07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TBS 사옥.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TBS 사옥.

[PD저널=박수선 기자] 4‧7보궐선거를 3개월 앞두고 TBS와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공세를 퍼붓고 있는 국민의힘에 언론계 안팎에서 언론 장악을 경계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미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했거나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 금태섭 전 의원 등 야권 주자들이 사실상 <김어준 뉴스공장>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우고, 국민의힘은 TBS가 유튜브 100만 구독 캠페인으로 펼친 '+1합시다'를 이유로 진행자들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까지 했다. 
  
TBS는 4일 “’+1합시다‘에 쓰인 색은 TBS 상징색인 민트색으로 특정 정당의 상징색과 무관하다”며 “보궐선거를 앞두고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일부 지적을 받아들여 캠페인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TBS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지난 5일 국민의힘은 ‘유튜브 구독 캠페인’에 참여한 김어준‧주진우‧김규리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TBS 내부에선 야권의 '언론 길들이기’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TBS지부는 지난 6일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TBS를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용납할 수 없다”며 “서울시가 출연·출자한 공공기관과 재단의 독립성을 확보하고 시민 참여 확대 방안을 제안해야 할 서울시장의 지위와 권한을 제왕적 지자체장의 권력으로 착각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TBS PD협회는 7일 “국민의힘이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비롯해 TBS 프로그램과 진행자를 대상으로 걸어온 핍박과 편향성 시비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면서 “해괴한 논리로 홍보캠페인에 정치적 프레임을 덧씌우는 국민의힘은 부끄러워해야 한다. 이것이야말로 권력의 끔찍한 언론개입이며, 방송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불법행위”라고 주장했다. 

한국PD연합회도 같은 날 낸 성명에서 “서울시가 TBS의 예산을 일부 지원하고 있다는 이유로 마음대로 프로그램을 폐지하고 진행자를 퇴출시키고, 심지어 방송사를 해체하겠다고 엄포를 놓는 것은 예산을 무기로 언론사를 좌지우지하겠다는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규탄했다. 

<김어준의 뉴스공장> 편향성을 이유로 폐지를 입에 올리는 것은 프로그램 편성 독립을 보장한 방송법에도 위배된다는 지적이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지난 6일 논평에서 “(방송법의 취지는) 서울시장뿐 아니라 그 누구도 법에 명시되지 않는 이유로 방송 편성을 규제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방송의 편파성은 분명 개선되어야 하지만, 선거공약이란 수단으로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 편파성을 빌미로 방송의 편성에 정치가 개입을 시도하는 선거공약을 내세우는 것은 오히려 정치의 극단화를 부추기는 부작용만 낳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