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처분, 유일한 해법 아니다
상태바
살처분, 유일한 해법 아니다
김영수 충북MBC PD가 집필한 '이기적인 방역:살처분‧백신 딜레마'
감염병 공포 일상이 된 시대, 바람직한 가축 방역 정책은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02.09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동물보호연합 회원들이 지난 1월 25일 오후 서울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생매장·예방적 살처분 중단과 동물복지와 예방백신 실시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뉴시스
한국동물보호연합 회원들이 지난 1월 25일 오후 서울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생매장·예방적 살처분 중단과 동물복지와 예방백신 실시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조류인플루엔자, 구제역 등 가축전염병이 퍼질 때마다 이뤄지는 살처분은 과연 불가피한 것일까. 조류인풀루엔자 백신은 이미 개발되어 있는데도, 동물에게 쓰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이기적인 방역:살처분‧백신 딜레마>(무블출판사)는 코로나19로 감염병 공포가 확산된 시대에 살처분 일변도의 가축 방역 정책이 바람직한 것인지 질문을 던진다. 

<이기적인 방역>은 2018년 방송된 충북MBC <살처분 신화의 종말>을 연출한 김영수 PD가 윤종웅 한국가금수의사회 회장과 함께 쓴 일종의 취재기다. 저자인 김영수 PD는 살처분의 역사를 추적하면서 백신 논의에 새로운 시선을 던진 <실처분 신화의 종말>로 2019년 한국 방송대상 우수상, 방송문화진흥회 지역방송대상 금상 등을 수상했다. 

가축 방역의 정답처럼 여겨지는 살처분은 인간의 이기심과 공포심에서 비롯됐다. 보이지 않은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는 선정적인 언론 보도가 부풀린 측면이 크다.   

2000년 1월 1일부터 2020년 10월까지 조류독감, 조류인풀루엔자로 검색된 3만 4000건 기사 중 3분의 1은 2003~2005년에 생산됐는데, 김영수 PD는 “기사 폭증은 한국 사회에 조류인풀루엔자가 위협 요소로 이슈화된 증거일 수 있다”고 봤다. 

그는 “2008년 5월 서울 광진구청 자연학습장에서 관상용으로 키우던 새들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에 감염됐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뉴스는 앞다퉈 ‘비상이라는 단어를 사용해가며 공포심을 자극했다”고 돌아봤다. 

2008년 도시에 퍼진 조류인플루엔자에 이어 2010년 안동을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확산된 ‘구제역’ 사태는 ‘살처분’ 정책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당시 뉴스 화면에 잡힌 잔혹한 현장의 모습은 살처분에 대한 문제의식을 키우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이기적인 방역:살처분‧백신 딜레마'
'이기적인 방역:살처분‧백신 딜레마'

동물보호단체들은 살처분 정책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고, 최근 경기도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지 3㎞ 이내 농장에서 이뤄지는 '예방적 살처분' 규정 완화와 일부 가금류에 백신 도입을 농림축산식품부에 건의했다. 

집필에 참여한 윤종웅 회장도 “지금은 차량으로 하루 안에 어느 곳이든 이동할 수 있는 시대인데, 역학적으로 주변 농장이 꼭 더 위험하다고 이야기할 수는 없다”면서 “공기나 야생동물이 병을 매개할 수 있다면 단순히 동그라미로 그려놓은 18세기 방역 논리를 21세기에도 계속 따라야 할까”라고 '예방적 살처분'의 효용성에 의문을 제기한다. 

“바이러스를 빠르게 제거하는 살처분의 장점과 바이러스 확산을 늦추는 백신의 장점을 살려 함께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게 수의사로 현장 경험이 많은 그의 의견이다.

김영수 PD도 “조류인플루엔자처럼 변이가 활발한 바이러스에 대해 신중하게 백신을 사용하자는 의견도 존중한다”며 전면적인 백신 도입을 주장하진 않는다. 다만 인간 중심적인 정책의 산물인 '살처분'을 언제까지 고집할 것인지 고민해보자고 제안한다. 

김 PD는 “만약 가축 방역에 대해 ‘살처분’만 고집한다면 이렇게 코로나처럼 대형사고가 터지면 해결할 수 있는 방법도 하나뿐일 것"이라며 "여러가지 대비책을 두고, 이제 동물의 대규모 죽음에 대해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