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동 KBS 사장 “수신료 인상, 공론화 과정 거치면 여론 달라질 것”
상태바
양승동 KBS 사장 “수신료 인상, 공론화 과정 거치면 여론 달라질 것”
2일 KBS 창립 48주년 기념식 개최
"지상파 중심 편성 넘어 멀티플랫포밍 조직으로 탈바꿈"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03.02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동 KBS 사장이 2일 KBS 창립 48주년 기념사를 하고 있다.ⓒKBS
양승동 KBS 사장이 2일 KBS 창립 48주년 기념사를 하고 있다.ⓒKBS

[PD저널=박수선 기자] 수신료 인상을 추진 중인 양승동 KBS 사장은 “‘국민참여형 숙의민주주의 방식’으로 공론화 과정을 거치게 되면 국민적 여론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수신료 현실화에 낙관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양승동 사장은 2일 KBS 창립 48주년 기념사에서 “‘미래의 공영방송, 새로운 KBS의 시대’를 머릿속에 그리며 늘 두 가지 생각을 함께 하고 있다”며 “직무재설계와 토털리뷰 등 경영효율화 방안과 KBS의 공적책무강화를 위한 수신료 현실화는 동전의 양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양승동 사장은 “‘요즘처럼 수신료에 대한 여론이 안 좋은데, 무슨 낙관’ 이런 의문이 들지도 모르겠다. 인터넷과 SBS 상에서 반응이 좋지 않은 것도 사실”이라며 “공론화 과정에서 그동안 경영 효율화를 위해 기울인 노력과 앞으로의 계획, 지금까지 준비해온 공적책무강화방안을 소상하게 설명 드린다면 국민적 이해와 동의를 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했다. 
 
KBS가 지난 1월 수신료를 현재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올리는 안을 KBS이사회에 제출한 뒤 증폭되고 있는 반대 여론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수신료 인상안은 KBS이사회가 의결한 이후 방송통신위원회를 거쳐 국회에서 최종 결정되는데, 야당뿐만 아니라 여당도 국민적 동의를 인상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하고 있다. 

경영효율화 방안으로 추진 중인 직무재설계는 이사회 의결을 거쳐 오는 4월부터 시행하겠다는 계획이다. 

‘기존의 지상파 중심의 선형조적인 조직에서 디지털형 비선형적인 조직으로 전환’을 편성 방향으로 소개한 양 사장은 “우선 편성본부를 멀티플랫포밍(multiplatforming) 편성 조직으로 바꿀 것이다. 지상파 중심의 편성을 넘어 디지털플랫폼과 융합해서 운용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또 이번 직무재설계를 통해 본사의 국과 부 단위의 조직과 보직자를 각각 10% 이상 줄여 보다 탄력적인 조직으로 개편하고, 부서별 적정 인력을 다시 산출하겠다는 계획이다. 중요성이 커진 재난방송, 디지털콘텐츠, 공영성이 강한 콘텐츠를 담당하는 조직과 인력은 늘리겠다는 계산이다. 

또 대규모 자연 퇴직으로 인력이 부족한 곳에는 ‘예년 수준을 넘어서는 규모’로 신규 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양 사장은 “수신료 현실화를 위해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바로 방송, 그 자체”라면서 “지금 방송 중인 뉴스와 프로그램이 얼마나 믿을 수 있고 감동을 주는가, 그래서 수신료의 가치를 얼마나 더 높일 수 있는지가 결정적 변수”라고 했다.  

그러면서 임직원들에게 “올해 부활하는 대하사극, 조만간 다시 시작하는 UHD환경스페셜과 UHD역사스페셜에 거는 기대가 큽니다. 고품질의 명품 콘텐츠를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하면서 "이렇게 각자의 분야에서 수신료의 가치를 더욱 높여 간다면 KBS는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날 것이며 수신료 현실화는 꿈이 아닌 현실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