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TV조선, 이동훈·엄성섭 금품수수 의혹에 '침묵'..."일벌백계해야"
상태바
조선일보·TV조선, 이동훈·엄성섭 금품수수 의혹에 '침묵'..."일벌백계해야"
한겨레 "'김영란법' 비판하던 조선일보 한줄도 보도 안해"
민언련 "조선일보 5년간 기자 금품수수 연루사건 세 번...언론윤리 실종" 비판
  • 김승혁 기자
  • 승인 2021.07.0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좌)과  TV조선 '보도본부 핫라인' 엄성섭 앵커(우) ⓒ민주언론시민연합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좌)과 TV조선 '보도본부 핫라인' 엄성섭 앵커(우) ⓒ민주언론시민연합

[PD저널=김승혁 기자]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엄성섭 TV조선 앵커가 금품수수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전 현직 직원이 연루된 금품수수 사건에 <조선일보>와 TV조선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SBS 보도 등에 따르면 사기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수산업자 A씨가 한 검사와 이동훈 전 논술위원, 엄성섭 전 앵커에게 금품을 건넸다고 진술했다. 현직 검사와 경찰, 언론인까지 망라된 게이트 사건으로 비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조선일보>와 TV조선에서는 1일까지 관련 뉴스를 찾아 볼 수 없다.  

이동훈 전 논설위원이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변인으로 활동하다 10일만에 물러났을 때도 '한 줄'로 짤막하게 보도했던 <조선일보>는 다수 언론이 비중있게 보도하고 있는 수산업자 금품수수 사건을 지면에 올리지 않았다. TV조선은 지난 28일  '현직 부장검사 사무실 수색' 뉴스 이후 후속 리포트를 내보내지 않았다. 엄성섭 앵커가 4년 동안 진행해온 TV조선 <보도본부 핫라인>는 지난 30일 별다른 설명 없이 진행자가 이상목 앵커로 교체됐다. 

전·현직 직원들이 받는 의혹에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제 식구 감싸기' 태도에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한겨레>는 1일자 사설에서 “금품 수수 사건에 검사‧경찰관‧언론인이 한 두름으로 엮인 것도 전례를 찾기 어렵다"며 “김영란법이 국회를 통과하자 1면에 ‘위헌 요소 알면서 통과시킨 김영란법’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어 법 적용 대상에 언론인이 포함된 걸 강하게 비판했던 <조선일보>가 자사 전‧현지 기자가 받는 의혹에는 뭐라고 할지 궁금하다. 30일 대다수 신문이 보도한 이 사건을 조선일보는 한 줄도 보도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조선일보> 전현직 언론인이 연루된 비리 사건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송희영 <조선일보> 전 주필은 2016년 기사청탁 대가로 대우조선해양에서 금품·향응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사표를 냈고, 이듬해 기소됐다. 2019년엔 8명의 부장급 언론사 간부들이 기업 로비스트인 홍보대행사 대표와 기사를 대가로 금품·향응·자녀취업 등 부정한 청탁을 주고받은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이하 민언련)은 1일 낸 논평에서 "한국 사회를 쥐락펴락해온 정치권력-언론의 유착과 바닥에 떨어진 언론윤리 실종이 만들어낸 징후적 사건"이라고 규정하면서 "언론과 기업의 추악한 카르텔을 보여준 '박수환 문자 사건'만 하더라도 로비 문자에 등장한 언론인은 179명이다. 그중 제대로 수사 받은 언론인은 없다. 언론인 비리에 대한 엄중한 일벌백계가 반드시 필요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선일보, TV조선 등 11개 관계사를 아우르는 조선미디어그룹 대표로서 방상훈 사장이 답해야 할 때다. 언론이 금과옥조처럼 되뇌는 ‘비판정신’을 말하려면 자신 스스로부터 가장 윤리적이어야 한다는 교훈을 다시 새겨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