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기자협회 "언론 자유 부정하는 만행" 윤석열 공개 사과 요구
상태바
인터넷기자협회 "언론 자유 부정하는 만행" 윤석열 공개 사과 요구
"메이저언론사만 신뢰성 있다는 발언, 국민 전체 모독" 규탄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09.1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한국인터넷기자협회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인터넷 매체 폄하 발언과 관련해 “언론·출판, 표현의 자유를 부정하는 언행”이라며 윤 전 총장의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인터넷기자협회는 윤 전 총장이 지난 8일 고발 사주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에서 의혹을 처음 보도한 <뉴스버스>를 깎아내리며 ‘정치공작을 하더라도 메이저 언론에서 보도해야 한다’는 취지로 한 발언을 두고 “소위 ‘메이저언론’사와 ‘인터넷언론’사를 차별적으로 나누고, ‘메이저’만 신뢰성이 있다는 윤석열 예비 후보의 극단적 발언은 시대와 미디어 환경 변화에 대한 무지와 언론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드러낸 말”이라고 비판했다. 
 
인터넷기자협회는 10일 낸 성명에서 “이날 회견장에는 윤석열 후보가 생각하는 ‘메이저’언론사가 아닌 ‘인터넷신문’ 기자들이 상당수 취재에 임하고 있었다”며 “윤석열 후보가 인터넷신문 기자들을 상대로 사실상 인터넷언론이 신뢰성이 없다며 인터넷언론을 ‘공작정치’의 유통소로 매도하는 취지의 호통을 친 셈이다. 그간 윤석열 후보에 대하여 인터넷언론이 혹독한 검증의 잣대를 들이댄 것에 대한 반감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이날 인터넷언론에 대한 그의 적대감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인터넷신문을 신뢰성 없는 공작정치의 대명사 격으로 비하, 폄훼, 매도한 윤석열 후보의 발언은 지난 2005년 국회에서 여야 합의 표결로 제정한 ‘인터넷신문’에 대한 법상 정의와 규정, ‘인터넷신문’에 대한 언론의 책임과 의무를 부여한 현행 신문법을 전면 부정하는 발언”이라며 “윤석열 후보의 발언은 우리나라 모든 인터넷신문 기자와 발행편집인 등 인터넷신문 종사자와 ‘인터넷신문’의 독자이자 언론주권자인 국민 전체를 모독하는 망언”이라고 주장했다.   
 
인터넷기자협회는 국민의힘과 윤석열 대선 캠프에도 사과를 요구하며 “윤석열 후보의 왜곡된 언론관을 바로잡아 이 같은 극단적 망언이 나오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국민의 말길이자 언로인 인터넷신문을 차별, 폄훼, 탄압하는 정치인, 후보자는 결코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없다”며 "인터넷언론 종사자들은 윤석열 국민의 힘 예비 후보의 인터넷언론에 대한 왜곡된 언론관과 무지, 혐오적 극단 발언을 바로 잡고, 뿌리 깊은 ‘검권언유착’을 근절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