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특검' 적극 수용 선회...‘특검의 시간’ 재촉하는 언론 
상태바
이재명, '대장동 특검' 적극 수용 선회...‘특검의 시간’ 재촉하는 언론 
이재명 후보 "특검 요구하겠다" 수용 의사 밝혀
'지지율 정체' 원인 분석한 언론, "대선 전 특검 결과 나와야"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11.19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정당쇄신, 정치개혁 의원모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정당쇄신, 정치개혁 의원모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특검 도입에 적극적인 수용 의사를 밝히면서 특검 논의에 진전을 보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재명의 후보의 태도 변화에 언론도 특검 도입을 재촉하는 분위기다. 

이 후보는 18일 뉴스1 인터뷰에서 “검찰의 중간 수사 결과가 나올 텐데 특검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아니겠느냐”며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제 문제를 포함해 자꾸 의심하니 깨끗하게 터는 차원에서라도 특검을 요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검찰 수사가 미진할 경우’를 전제로 수용 입장을 밝혔던 것에서 더 나아간 태도다. 이 후보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도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는 추후 검토해도 된다”고 물러섰다. 

19일 아침신문은 이 후보의 입장 선회가 지지율 정체 탓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조선일보>는 4면 <李 “대장동 특검 요구할 것” 尹 “회피 위한 물귀신 작전”>에서 “이런 변화는 이 후보가 처한 지지율 정체 상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애초 민주당 선대위 내부에선 대장동 특검에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다. 그러나 지난 10월 후보 선출 후에도 이 후보의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혀 있자 ‘이 후보가 특검에 떳떳한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커진 것”이라고 했다. 

<동아일보>는 6면 <李 “대장동 특검 요구…尹 도 피하면 안돼” 尹 “물귀신 작전”>에서 후보의 이런 태도는 지지율이 좀처럼 정체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는 데다 특검을 요구하는 여론도 여전하기 때문”이라며 “민주당도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야당과 특검법 협상을 시작하되 부산저축은행 대장동 대출비리 수사 무마 논란 등 윤 후보 관련 의혹도 특검 수사 대상에 관철시키겠다는 전략”이라고 보도했다. 
 

동아일보 11월 19일자 6면 기사.
동아일보 11월 19일자 6면 기사.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도 ‘고발 사주’ 의혹과 동시 특검을 수용할 의사가 있다고 밝혀왔던 터라 언론은 특검을 신속하게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서울신문>은 사설에서 “검찰 수사가 지지부진한 상태인데다 늑장수사, 봐주기 논란 등으로 수사 결과를 믿을 수 있을지에도 의구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회는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이라고 특검법 입법 논의에 속도를 내야 한다. 시간이 촉박하다지만 거대 여당이 마음만 먹으면 내년 3월 대선 전 ‘쌍특검’의 결과를 도출하는 건 불가능한 일은 아닌 듯하다”고 여당의 결단을 촉구했다. 

<중앙일보>는 2008년 BBK 특검을 언급하며 “당시 이명박 후보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한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리고 뒤이은 BBK 특검 역시 면죄부를 줬으나 10년 후에 혐의가 확인돼 이 전 대통령이 구속됐다. 이번 만큼은 대선에 앞서 의혹의 실체를 명확히 규명하기 바란다”고 했다. 

<한겨레>는 사설을 통해 “특검 수사가 대선에 어떤 형태로든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 없겠지만, 그나마 최소화하려면 내년 3월 9일 대선에 임박해서나 대선 이후에 수사 결과가 나오는 상황은 피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이번에도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며 핑퐁 게임을 벌이는 일은 없어야 한다. 신속하고 성역 없는 특검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여야 모두 당리당략을 떠나 협조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