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연일 때리는 국힘 “해산 피할 수 없을 것”
상태바
언론노조 연일 때리는 국힘 “해산 피할 수 없을 것”
언론노조, 윤석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국민의힘 "편파·왜곡방송 주역 KBS, MBC, TBS, YTN 등 장악...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 엄재희 기자
  • 승인 2022.03.08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창현 언론노조위원장과 전대식 수석부위원장이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고소장을 접수하고 있다ⓒ언론노조
▲윤창현 언론노조위원장과 전대식 수석부위원장이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고소장을 접수하고 있다ⓒ전국언론노동조합

[PD저널=엄재희 기자] 국민의힘의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 비방 수위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윤석열 후보가 유세장에서 "언론노조를 뜯어고치겠다"고 목소리를 높인 지 이틀 만에 국민의힘은 "언론노조 해산"을 입에 올렸다.

언론노조는 8일 윤석열 후보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언론노조는 고소장에서 윤 후보가 지난 6일 유세장에서 한 “민주당 정권이 강성노조 앞세우고 그 강성노조 전위대로 세워서 갖은 못된 짓 다 하는데 그 첨병 중의 첨병이 바로 언론노조”라는 발언을 두고 “민주당 정권의 전위대로 못된 짓을 하거나, 그러한 일에 첨병 중의 첨병처럼 앞장선 사실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언론노조는 윤 후보의 비방이 허위사실일 뿐더러 "언론노조를 뜯어고쳐야 한다"는  발언은 노조 활동의 자유를 보장한 헌법에 위배된다고 강조했다.

전날 언론노조와 한국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등 언론현업 6단체는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윤 후보의 발언에 대해 근거를 말하지 않는다면 집단행동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언론노조 1만 6천 조합원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민주당 집권 연장을 위한 강성노조 전위대 역할을 했는가?”라고 반문하며 “언론노조는 작년 한 해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과 언론중재법 개정 과정에서 어느 누구보다 민주당을 향해 강력한 비판과 항의 투쟁을 전개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는 지금 당장 어떤 허위 보도와 거짓 공작이 있었는지, 어떻게 개입했는지 구체적 근거를 제시하라”고 밝혔다.

언론노조의 법적 대응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은 원색적인 표현으로 언론노조를 향한 비난을 이어갔다. 

8일 국민의힘 공정방송감시단은 '언론노조는 이재명 선거대책본부인가'라는 제목으로 성명을 냈다. 국민의힘은 “언론노조는 오래 전부터 민주당 정권과 정책협약을 맺었고, 이번 대선에서도 집권여당 이재명 후보를 지원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며 “집권당의 충실한 개가 되었던 언론노조 출신은 주요 방송사 주요 보직을 장악, 매일같이 역사상 유례가 없는 불공정 편파 보도를 내보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 큰 문제는 이런 편파 왜곡 방송의 주역들이 현재 KBS, MBC, TBS, YTN, 연합뉴스TV 등 주요 보직을 장악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언론노조가 ‘집권여당의 친위대’ ‘이재명 후보 선거운동본부’이라고 비판받는 이유를 치열하게 곱씹고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마땅하다. 반성하지 않고 정권연장을 획책하는 전국언론노동조합은 국민의 명으로 해산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