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 댓글'을 실시간 시청자 의견으로 내보낸 KNN에 법정제재
상태바
'예상 댓글'을 실시간 시청자 의견으로 내보낸 KNN에 법정제재
KNN 토론 프로그램에서 "부산 엑스포, 윤 당선인 공약 믿습니다" 시청자 의견으로 노출
"생방송 경험 부족해 예상 댓글 준비" 해명...방심위 방송소위 "심각한 사안" '주의' 의결
  • 엄재희 기자
  • 승인 2022.06.21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7일 KNN <새 정부의 약속 시민 대토론회> 방송화면 갈무리

[PD저널=엄재희 기자] 제작진이 사전에 만든 '예상 댓글'을 시청자 실시간 의견으로 내보낸 KNN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소위원회(방송소위)가 법정제재인 ‘주의’를 의결했다. 

방송소위는 21일 회의를 열고 KNN 측 의견진술을 들은 뒤 '주의'를 결정하고 전체회의에 상정했다.

부산경남지역 민영방송사인 KNN은 지난 4월 7일 지역 현안인 ‘2030 부산 월드 엑스포 유치’와 ‘가덕 신공한 건설’ 추진과 관련된 토론 프로그램 <새 정부의 약속 시민 대토론회>를 생방송으로 진행했다. 

아나운서가 실시간 유튜브 댓글 반응이라며 “부산엑스포 국가의 명운을 걸고 유치하겠다는 윤 당선인의 공약을 믿습니다.” “김해 공항도 멀어요. 가덕신공항 가는 길이 쉽고 빨랐으면 좋겠네요.” 등 8개의 멘트를 소개했는데, 이는 제작진이 사전에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방송소위는 지난 회의 때 객관성 조항을 위반했다고 보고 전원 일치로 '의견 진술'을 결정했다.

방송소위에 출석한 KNN 관계자는 생방송 경험이 부족해 예상되는 댓글 반응을 준비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KNN 관계자는 “사전에 준비한 댓글은 제작진이 임의로 한 것이 아니라 그동안의 지역에서 나왔던 여론을 성실하게 조사해서 만든 것”이라며 "여론을 호도하려는 의도는 추호도 없었다"고 말했다. 

방송소위 위원들은 법정제재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정민영 위원은 “시사대담프로그램에서 댓글을 소개하는 것은 사람들의 생생한 반응을 보여주는 것에 의미가 있는데, 제작진이 만든 댓글로 채웠다니 심각한 사안이다”고 말했다. 윤성옥 위원은 “실제로 여론이 어떤지 균형감 있게 댓글을 뽑았어야 하는데, 사전에 선정한 것에 더 문제가 있다"며 "심의규정 14조(객관성) 조항이 갖는 무거운 부분을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광복 위원장도 “선의를 참작한다면 또 이런 일이 벌어질 때 잘못된 사인을 주게 될 것”이라면서 법정제재가 필요하다고 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