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노사협 잇따라 결렬
상태바
KBS 노사협 잇따라 결렬
지역국 라디오 조정문제 이견…노사갈등 심화
  • 지홍구
  • 승인 2005.02.24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연초 kbs 노조 10대 집행부가 출범한 이후 두차례 열린 노사협의회가 모두 결렬, kbs내에서 노사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contsmark1|
|contsmark2|
kbs노사는 지난 4일과 16일 두차례 노사협의회를 열어 △방송법 관련 회사 대응의 문제점 △지난달 21일 공방위 무산 △지역국 2라디오 로컬 폐지 조정을 안건으로 상정했지만 순천과 강릉의 2라디오 로컬 채널 조정문제에 이견을 보여 협상이 결렬됐다.
|contsmark3|
노조는 “지역채널을 없애는 중차대한 정책을 결정하면서 노조와 사전협의조차 없고 지역 시청자들에 대한 최소한의 의견수렴 절차도 거치지 않은 것은 노조를 무시하는 처사”라며 사측의 일방적 결정을 문제 삼았으나 사측은 경영진의 고유권한임을 강조, 협상이 평행선을 달렸다. 그러자 노조는 “사측이 노사 합의조차 지키지 않고 독선적으로 지역국 말살 정책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더 이상의 논의는 무의미하다”며 결렬을 선언했다.
|contsmark4|
|contsmark5|
노조는 사측의 지역국 라디오 조정문제를 구조조정의 서막이라고 판단, 향후 적지 않은 논란이 예상된다. 노조는 “사측은, 채널정책은 경영진 고유권한이며 선택과 집중논리로 2라디오에서 하던 프로그램을 1라디오로 옮겨 하겠다는 안만을 계속 주장하고 있다”면서 “순천과 강릉뿐 아니라 이후 모든 지역국의 2라디오 로컬을 전면 폐지한 뒤 지역국의 fm채널도 모두 없애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채널과 프로그램 폐지를 통한 제2의 지역국 구조조정 실시 의지를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특히 노조는 지난 21일자 노보에서 “정책기획센터장이 ‘희망퇴직제와 삼진아웃제등 강제퇴출 구조를 만드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면서 “구조조정 등의 내용이 담긴 ‘인력운영방향’문건의 현실화를 위한 서곡”이라고 규정하기도 했다.
|contsmark6|
이번 노사협의회는 방송법과 관련해 노사 공동대응 방안 모색을 위해 노조측이 긴급 제안해 이뤄졌으나 협상결렬로 향후 정부와 정치권에 대한 공동대응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contsmark7|
|contsmark8|
또 방송법 개정 등 정치권과 방송위원회를 중심으로 한 kbs관련 움직임들이 kbs의 경영합리화와 투명성 제고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고 판단한 사측이 자율 개혁으로 당면과제를 돌파하려는 의지를 강조하고 있어 “더 이상의 구조조정은 온몸으로 막겠다”는 현 노조집행부와 갈등이 불가피해 보인다.
|contsmark9|
한편 이규환 정책기획센터장은 자신의 발언과 관련한 노조주장에 대해 “이는 새로운 게 아닌, 이미 다 알려진 사실”이라며 “삼진아웃제는 이미 kbs 사규 인사규정에 들어 있는 내용이고, 희망퇴직제는 노사협의회가 합의한 사항으로 이사회에서도 일부 의결된 사항이다. 지역국 fm채널문제는 전체 방향이 그렇게 서있다는 것이지 현재 아무 것도 진행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contsmark10|
지홍구 기자
|contsmark11|
|contsmark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