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조원 6명 해고 등 ‘무더기 중징계’ 파문
상태바
YTN, 노조원 6명 해고 등 ‘무더기 중징계’ 파문
조합원 33명 정직·감봉 등 … 노조 "투쟁 수위 높여 구본홍 출근저지 재개"
  • 김도영 기자
  • 승인 2008.10.07 0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TN이 ‘구본홍 사장 반대투쟁’을 벌이고 있는 전·현직 노조집행부 6명을 해고하는 등 33명의 조합원에게 ‘무더기 중징계’를 내려 파문이 일고 있다.

YTN은 6일 노종면 노조위원장 등 6명을 해임하고 임장혁 <돌발영상> 팀장 등 6명은 정직, 8명은 감봉, 13명은 경고 등 인사명령 거부와 업무방해 등을 이유로 인사위원회에 회부된 노조원 33명 전원에게 대규모 징계를 내렸다.

사측은 이날 오후 6시께 징계결과를 통보한 후 공지를 통해 “80일 동안 사장의 출근을 저지하고 회사의 업무를 방해하는 등 언론 역사에 전례 없는 불법 투쟁을 계속해 온 노조에 대해 회사는 불가피하게 징계라는 자구책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며 “앞으로도 노조의 불법 행위를 관용하지 않을 것이며 법과 제도에 의존할 것”이라고 밝혔다.

▲ YTN노조는 6일 오후 7시 YTN타워 19층 보도국에서 비상총회를 열어 사측의 '무더기 징계'를 규탄하고, 투쟁수위를 높여 구본홍 출근저지투쟁을 재개하기로 결의했다. ⓒPD저널

이에 전국언론노조 YTN지부(지부장 노종면)는 6일 오후 7시 서울 남대문 YTN 타워 19층 보도국에서 조합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총회를 열고 “출근저지투쟁 재개 등 투쟁 수위를 높이고 총파업 돌입 시기는 노조 집행부에 일임한다”고 결의했다.

이와 함께 노조원들은 현재 300여명의 사원이 참여해 기수별로 진행하고 있는 ‘릴레이 단식투쟁’을 중단하고, 앵커의 ‘공정방송’ 리본·배지 패용, 집단 연차휴가 등 향후 노조가 벌이는 투쟁을 적극 지지하기로 뜻을 모았다.

격앙된 분위기 속에 4시간 30여분 동안 진행된 비상총회에서 상당수 조합원들은 ‘총파업에 돌입하자’는 의견을 내놓았으나, 열띤 토론 끝에 총파업 시기의 결정은 노조 집행부에 위임하기로 결정했다.

노종면 노조위원장은 “집행부는 아직 파업돌입 시점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내일(7일)부터 매일 오전 8시 YTN 타워 후문에 집결해 구본홍 씨가 YTN 건물에 한 발짝도 들여놓지 못하도록 하는 ‘실질적인’ 출근저지투쟁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YTN 노조의 한 관계자는 “인사위원회의 징계절차에 문제가 있었고, 동일한 징계사유에 대해 다른 징계를 받은 조합원들도 있는 만큼 지방노동위원회에 법적인 문제를 제기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번 징계는 YTN의 구본홍 사장과 노종면 노조위원장이 증인으로 출석하는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문방위)의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를 3일 앞두고 전격 단행돼, 9일 열리는 국감에서도 논란이 될 전망이다.

한편,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최상재)는 6일 성명을 내 “YTN지부 조합원 징계는 전체 언론인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총파업을 포함해 이명박 정권의 언론장악 시도에 대한 전면적인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