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스페셜’로 다큐멘터리 명성 찾겠다
상태바
‘KBS스페셜’로 다큐멘터리 명성 찾겠다
‘다큐1’ 타이틀에서 변경 …‘요리인류 도시의 맛’ ‘임진왜란’ 등 대작 준비
  • 구보라 기자
  • 승인 2016.02.1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스페셜>이 다시 돌아온다. 매주 목, 금 <명견만리>와 함께 교차 방송되던 <KBS 다큐1>이 오는 18일부터 <KBS스페셜>로 타이틀을 바꿔 매주 목요일 밤 10시 시청자를 찾아간다. 

<KBS스페셜>은 KBS의 대표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으로 1994년부터 2013년까지 총 941부작 방송되었으나 <역사스페셜>, <환경스페셜>, <과학스페셜> 등 4대 스페셜을 통합되어 <KBS 파노라마>로 변경된 바 있다 그러나 1년 8개월 만에 <KBS 파노라마>는 폐지되었고, <KBS 다큐1>이 그 자리를 대신해 왔다. 

임세형 KBS 기획제작부장은 지난 16일 여의도에서 열린 <KBS스페셜> 기자간담회에서 “<KBS 다큐1>이라는 프로그램이 갖고 있었던 ‘아젠다 지향성’에서 탈피해서 명품 다큐멘터리라는 특징을 살리고, 사회적 아젠다를 제기했던 <KBS스페셜>의 특성을 다시금 제기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고민 끝에 타이틀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 임세형 KBS 기획제작부장이 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KBS

또한 다큐멘터리의 홍보 전략을 세우고 실행하는 '컨티뉴잉 데스크(Continuing Desk)'를 도입했다. 메이킹 영상, PD의 취재노트, 방송에서는 나오지 않았던 인터뷰 전체 영상 또는 카드뉴스나 3-5분짜리 하이라이트 영상 클립들을 다양한 SNS 플랫폼(페이스북, 피키캐스트, 네이버 등)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컨티뉴잉 데스크를 담당하는 이윤정 PD는  “이제까지 프로그램의 홍보라면 홍보 기사나 30초짜리 예고편 등 상당히 제한적이는데, 디지털 모바일이나 웹을 통해서 시청자를 콘텐츠를 소비하고 있기 때문에 그 경로를 통해서 <KBS스페셜>의 콘텐츠를 알리는 총괄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KBS 스페셜〉의 양홍선, 이윤정 PD ⓒKBS

오는 18일 밤 10시에는 봅슬레이 스켈레톤 국가대표팀을 3년간 밀착 취재한 <한국 봅슬레이, 금메달의 기록>이 방송된다. 캐나다 휘슬러 월드컵 현장의 뜨거운 열기와 금메달 뒤에 숨겨진 감동적 순간이 담겨있다.현재 제작 중인 프로그램으로는 대규모 투자를 한 UHD 다큐멘터리 <요리 인류-도시의 맛>(이욱정, 조영중), <임진왜란>(박성주, 김한솔), <천년왕국 경주>(최필곤, 최수영) 등 25편과 특집 다큐멘터리 <동아시아를 뒤흔든 한국의 과학 문명>, <슈퍼 아시아> 등 19편 총 44편이 있다. 이렇듯 특집 다큐멘터리들은 역사, 과학 등에 집중되어있지만 정치, 사회적 이슈를 담은 아이템들은 기획제작국에서 그 때마다의 중요한 사안들에 따라 제작할 계획이다.

한편 방영 1주년을 맞은 <명견만리>는 <KBS스페셜>과 목, 금 교차편성에서 매주 금요일로 고정으로 변경되었다.<명견만리>는 2월 19일 '불안한 미래 초미세먼지'를 시작으로 ‘싸이월드는 왜 페이스북이 되지 못했나?’, ‘120세 시대 2부작’, ‘서울은 왜 아름답지 않은가?’, ‘총선 직후 사회적 합의 기술을 어떻게 높일 수 있는가?’등을 방영할 계획에 있다

▲ KBS <명견만리> ⓒK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