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3 일 17:21

PD의 눈 제 정신 차리고 살아가기 어려운 세상

윤병대l승인2003.10.09 01:19: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ontsmark0|#상황1
|contsmark1|
|contsmark2|
|contsmark3|
2년 전쯤 독일 ard 기자와 함께 신촌 거리를 걷고 있었다. 독일 기자가 뭔가 이상한 것이라도 발견한 듯 나에게 물었다. “이 동네가 부자 동네냐?” “아니, 대학이 몇 개 있어서 대학생들이 많은 동네다. 왜 그러냐?” “정말 이상하다. 내가 봐도 젊은 학생들 같은데 왜 이렇게 휴대폰 가진 학생들이 많으냐? 독일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곤 자기 휴대폰 가진 학생들 별로 없다. 정말 놀랍다.”
|contsmark4|
|contsmark5|
금년에도 태풍 때문에 엄청난 피해를 봤지만 작년에도 우린 물난리를 만나 여기저기서 큰 피해를 보았다. 물이 넘쳐 몇 몇 고립된 지역에서 사람들이 구조 신고를 했고, 신고를 받은 119구조대가 출동해 자칫 큰 위험에 빠질 뻔한 사람들을 구출했다.
|contsmark6|
|contsmark7|
그런데, 이렇게 고립된 지역의 사람들이 구출될 수 있었던 것은 다름 아닌 휴대폰 때문이었다는 것이다. 어느 후배 왈, “우리 국민이 휴대폰 많이 갖고 있는 건 어찌 보면 국가 경쟁력에 이바지하는 겁니다. 안 그렇습니까?”
|contsmark8|
|contsmark9|
너도나도 휴대폰 갖고 다니면서 시도 때도 없이 휴대폰으로 전화하고, 메일 보내고, 게임하고, 휴대폰 없으면 불안에 빠지는 이런 현상을 천민 자본주의의 한 단면으로 봐야 하는지, 아니면 국가 경쟁력 향상으로 봐야 하는지 헷갈린다.
|contsmark10|
|contsmark11|
|contsmark12|
|contsmark13|
#상황2
|contsmark14|
|contsmark15|
|contsmark16|
지난번 대통령 선거 당시 이른바 원정 출산이 시비 거리가 돼서 이런 것도 있는가 보다 했는데, 최근에 밝혀진 바로는 이 원정출산이라는 게 어느 특정 지역 마님들만의 소행이 아닌, 돈 좀 갖고 있는 집안에선 충분히 가능할 수 있다는 현실 앞에 할 말을 잊는다. 그 이유가 태어날 아이가 아들일 경우 군대 면제받기 위한 것이라는 사실에 뒤통수를 한 대 맞은 듯 아찔해지기도 한다.
|contsmark17|
|contsmark18|
그래서 그런지 이젠 조기유학 정도는 크게 얘깃거리도 되지 않는다. 폭력이 난무하고, 왕따가 정말 남의 집 얘기만이 아닌, 그리고 대학 보내기 위해선 외국에 유학 보낼 만큼 과외비가 많이 든다는 현실 앞에 조기 유학 보내는 사람들 욕하기가 어려워졌다. 아니, 고육지책일수 있다고 고개가 끄덕여지기도 한다.
|contsmark19|
|contsmark20|
그런데, 원정출산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조기 유학을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 볼 수 있는 이런 나라가 세상에 어디 또 있을까. 정말 헷갈린다.
|contsmark21|
|contsmark22|
|contsmark23|
|contsmark24|
#상황3
|contsmark25|
|contsmark26|
|contsmark27|
김대중 정부 막판에 총리 청문회 하면서 몇 몇 존경받던 인물들이 망신을 당했다. 청문회 하다보니 어떤 사람은 불분명한 부동산 취득, 그러니까 부동산 투기 혐의를 받았고, 또 어떤 사람은 본인이나 혹은 자녀들의 이중국적 문제, 그리고 과거의 부적절한
|contsmark28|
처신 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contsmark29|
|contsmark30|
이를 두고 어떤 사람은 “그 정도 갖고 왜 난리냐?” 하고, 그 반대편에선 “고위 공직자가 되려면 도덕적으로 하자가 없어야 해!”라고 하면서 시비가 붙었었다.
|contsmark31|
|contsmark32|
눈을 좀 크게 뜨고 살펴보면 정말 웃기는 일이 많이 벌어진다. 몇 년 전 소위 민중운동 하는 어느 명망가의 집을 방문한 적 있는데, 왜 그렇게 집이 좋던지 깜짝 놀란 적이 있다.
|contsmark33|
|contsmark34|
가재도구들도 세련되기 이를 데 없었다. 민주화 운동에 앞장섰다는 몇 몇 인사들, 정치판에 들어가면서 완전히 안면몰수다. 권력욕에 흠뻑 취한 모습이다. 역겨울 정도다. 정신 바짝 차리지 않으면 때로 진실이 뒤바뀔 때도 있다.
|contsmark35|
|contsmark36|
|contsmark37|
윤병대
|contsmark38|
cbs
|contsmark39|
|contsmark40|
|contsmark41|
윤병대  pdnet@pdnet.or.kr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병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