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DTV 비교추진위원회 김평호 위원장
상태바
■KBS DTV 비교추진위원회 김평호 위원장
“비교시험, 객관성 공정성 확보에 최선 다할 터”
  • 김정대
  • 승인 2003.11.06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지난달 말 김평호 단국대 교수가 kbs dtv 비교추진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임됐다. 그러나 정통부의 변함 없는 dtv 비교시험 불허방침으로 시험결과 자체가 어떤 의미를 지닐 수 있을지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다. 김 교수에게 비교추진위의 향후 일정과 원칙을 들어 봤다.
|contsmark1|
|contsmark2|
|contsmark3|
|contsmark4|
특정 dtv 전송방식을 지지하는 것 아닌가
|contsmark5|
|contsmark6|
|contsmark7|
백지상태에서의 재검토로 볼 수 있다. 특정방식을 전제하고 비교시험을 추진한다면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이다. kbs가 dtv 비교시험에 확고한 의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다른 참여 단체도 이를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어 중단 없이 비교시험 결과 보고서를 작성할 것이다.
|contsmark8|
|contsmark9|
|contsmark10|
|contsmark11|
정통부 비교시험 불허 방침에 대한 입장은
|contsmark12|
|contsmark13|
|contsmark14|
뚜렷한 해결책이 없어 고민이다. 하지만 dtv 비교시험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이 문제를 푸는 첩경이라고 생각한다. 결국 dtv 전송방식 결정은 비교시험만이 아니라 현재 진행중인 방송위와 정통부의 해외시찰과 문화방송의 실험자료 검토 등 세 가지 결과를 놓고 합의가 됐을 때 논란이 종식될 수 있다. 따라서 지금이라도 정통부가 열린 자세로 이 문제를 접근했으면 한다.
|contsmark15|
|contsmark16|
|contsmark17|
|contsmark18|
비교추진위의 중점 과제는
|contsmark19|
|contsmark20|
|contsmark21|
최대한 빨리 dtv 전송방식 논란을 종식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과제다. 조속한 결론을 위해서라도 투명하고 객관적이고 공정한 비교시험이 중요하다. 객관성 확보를 위해 앞으로 참여 단체 중 단 한 곳이라도 일정에 참여하지 못한다면 일정을 연기해서라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contsmark22|
|contsmark23|
|contsmark24|
김정대 기자
|contsmark25|
|contsmark26|
|contsmark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