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0 목 20:36

광주MBC '난장' 1년 만에 부활

4월 6일 첫 녹화...신인 발굴 프로젝트·뉴미디어 콘텐츠 제작 시도 이미나 기자l승인2018.03.20 16:01: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광주MBC <문화콘서트 난장>이 1년여 만에 부활한다. ⓒ 광주MBC

[PD저널=이미나 기자] 광주MBC가 제작하는 음악 전문 프로그램 <문화콘서트 난장>(아래 <난장>)이 1년여 만에 부활한다.

<난장>의 연출을 맡은 김민호 PD는 20일 <PD저널>에 "편성은 3월 말쯤 확정될 것 같지만, 4월 6일 첫 녹화를 할 예정"이라며 "<난장>이 다시 광주·전남 지역의 음악적 문화로 자리 잡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007년 첫 방송된 <난장>은 그동안 국내에서 인디 뮤지션이 자신의 음악을 들려줄 수 있는 몇 안 되는 무대로 손꼽혀 왔다. 이 공을 인정받아 2009년 3월에는 이달의 PD상 TV예능‧드라마부문 수상작에 선정됐고, 2011년에는 한국방송대상 어린이 청소년‧문화예술분야 TV부문 작품상을 받았다.

그러나 방송 10주년을 맞은 2017년, 당시 광주MBC 경영진이 낮은 시청률과 낡은 포맷 등의 문제를 들어 <난장> 폐지를 결정해 논란이 일었다. 당시 음악단체들과 인디 뮤지션들은 성명이나 SNS를 통해 반대 의견을 밝혔고, 지역 시청자들도 광주MBC 홈페이지에 <난장> 폐지에 반대한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당시 경영진이 '시즌 2'를 준비하는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사실상 폐지라는 게 이들의 생각이었다. (▷관련 기사: '폐지 논란' 광주 MBC '난장', 시즌2로 돌아올 수 있을까)

<난장> 제작 재개는 지난 2월 송일준 광주MBC 사장이 취임한 이후 결정됐다.

김민호 PD는 "<난장>은 다른 방송사에서 (인디 뮤지션을 위한 음악 전문 프로그램을) 많이 하지 않는데다가, 광주MBC가 오래 지켜온 콘텐츠인 만큼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했다"며 "(새 경영진도) 기존의 <난장>에 무엇을 더하면 좋을지 함께 고민하고 있어 기분 좋게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10년간 <난장>을 연출해 온 김민호 PD를 비롯한 제작진은 인디 뮤지션들의 라이브 실황을 통해 음악적 다양성을 보장한다는 <난장>의 취지는 이어가되, 운영 방식 등에서 몇 가지 변화를 꾀하겠다는 방침이다.

먼저 EBS <스페이스 공감>의 '헬로 루키'처럼 전도유망한 신인 뮤지션을 발굴하는 '숨은 보석을 찾아라!'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4월부터 11월까지 한 달에 한 팀씩 대중에 알려지지 않은 ‘숨은 보석’을 선발하고, 12월에 이들이 모두 함께하는 무대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는 최근 방송통신위원회가 지원하는 '2018년도 지역중소방송 콘텐츠 경쟁력 강화 프로그램 제작지원 사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뮤지션의 무대 뒤 모습을 만나볼 수 있는 콘텐츠도 제작된다. 김민호 PD는 "공연 외에도 대기실 모습이나 '먹방' 등 뮤지션의 모습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는 짤막한 콘텐츠를 제작할 생각을 갖고 있다"며 "방송 외 유투브 등 다양한 경로로 소비할 수 있도록 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민호 PD는 "<난장>을 연출하며 텍사스 오스틴에서 46년째 이어지고 있는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음악 프로그램의 자료를 접했다"며 "오스틴이라는 작은 도시의 음악적 문화를 발전시킨 이 프로그램처럼 <난장> 또한 광주·전남 지역의 음악문화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미나 기자  neptune@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