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7 금 18:58

지방선거 출구조사, 접전 지역도 적중할까

사전투표율 최대 변수로... 방송사 공동 예측조사위, "오차범위 줄이는 데 집중" 이미나 기자l승인2018.06.07 11:36: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4일 오전 수원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관계자들이 각 투표소로 배부될 투표용지를 검수하고 있다. ⓒ 뉴시스

[PD저널=이미나 기자]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도 출구조사는 높은 적중률을 기록할 수 있을까. 

2010년 지방선거부터 합동 출구조사를 해온 지상파 3사는 오는 13일에도 전국 640개 투표소에서 17만 명을 대상으로 출구조사를 실시, 투표 마감 직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이 점쳐지고 있는 이번 지방선거에선 사전투표율과 출구조사 거리 제한 규정 등이 출구조사의 적중률을 가를 변수로 지목된다.     

지상파 3사가 한국방송협회 산하에 꾸린 '방송사 공동 예측조사위원회'(KEP)는 2010년 지방선거 출구조사에선 16개 시도 단체장 당선자를 전부 맞혔고,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접전이 펼쳐진 경기도를 제외한 16곳의 당선자를 예측해 냈다.

이번 지방선거 여론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경북지사·대구시장 선거를 빼곤 대부분 더불어민주당이 우세를 보이고 있어, 당선자 예측에선 접전 지역의 선거 결과를 맞힐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지상파 3사가 지난 6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대구시장 후보로 나선 권영진 자유한국당 후보(28.3%)와 임대윤 더불어민주당 후보(26.4%)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다. 17개 시도교육감 선거에선 대구·경북 등에서 박빙의 승부가 펼쳐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사전투표율이 높을수록 출구조사 불확실성이 상승해 방송사 공동 예측조사위원회는 사전투표율을 최대 변수로 꼽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주요 인사들이 사전투표를 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여야 모두 사전투표를 독려하면서 사전투표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013 상반기 재·보궐선거에서 사전투표제가 도입된 이래 사전투표 최종 투표율은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서 11.49%,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선거에서 12.19%, 2017년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26.06%로 증가해 왔다.

'출구조사 거리제한' 폐지 법안이 불발된 것도 불안 요소다. 

현행 출구조사는 투표소 50m 밖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온 유권자 5명마다 1명씩을 상대로 진행된다. 그러나 현행 규정으로는 투표를 마친 유권자와 일반 통행인을 구분하는 게 모호해 출구조사의 적중률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관련 기사: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거리 제한 없어지나

출구조사 거리제한을 폐지하는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50m 떨어진 지역에서 출구조사가 이뤄지게 됐다.

방송사 공동 예측조사위원회 관계자는 "최근 아파트 단지 내 투표소가 설치되는 경우도 많고, 차량을 이용해 투표소에 오는 유권자도 늘어나고 있다"며 "이 같은 경우 50m 거리제한 규정을 지키려다 보면 표본 추출의 정확성이 떨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방송사 공동 예측조사위원회'는 사전투표자 성향 분석과 인구통계학적 특성을 반영해 출구조사 결과의 왜곡을 막겠다는 방침이다.

'방송사 공동 예측조사위원회' 또 다른 관계자는 "이제는 순위나 당선자를 맞히는 일보다는 오차범위를 줄이는 일이 더 중요하다"며 "출구조사 결과 오차범위 안에서 실제 선거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나 기자  neptune@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