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 리스트에 오른 '조선일보' 광고주...‘아모레퍼시픽’ 등 7개 기업
상태바
불매운동 리스트에 오른 '조선일보' 광고주...‘아모레퍼시픽’ 등 7개 기업
언론소비자주권행동, 삼성전자‧SK하이닉스‧두산인프라코어 등 '조선일보'에 광고 많이 한 기업 발표
“매국신문 지탄받는 조선일보에 광고하는 건 배임행위”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9.08.19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일보 광고불매운동에 돌입한 언론소비자주권행동이 8월 12일부터 19일까지 조선일보에 광고를 가장 많이 한 기업 1~3위를 발표했다. ⓒ언소주
조선일보 광고불매운동에 돌입한 언론소비자주권행동이 8월 12일부터 19일까지 조선일보에 광고를 가장 많이 한 기업 1~3위를 발표했다. ⓒ언소주

[PD저널=박수선 기자]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반발로 일본제품들이 줄줄이 타격을 입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운동단체가 <조선일보>에 광고를 가장 많이 한 아모레퍼시픽, 삼성전자 등을 대상으로 불매운동에 들어간다.  

언론소비자주권행동(이하 언소주)은 지난 8월 12일부터 17일까지 <조선일보>에 광고를 많이 한 기업을 집계한 결과 아모레퍼시픽이 설화수 윤조 에센스 광고(5회)로 1위를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2위는 이 기간 동안 네 차례에 걸쳐 <조선일보>에 지면광고가 실린 삼성전자(건조기 그랑데, 갤럭시 노트10), SK하이닉스, 두산인프라코어였다. 롯데관광, 삼성화재, 한화는 각각 두차례 지면광고를 실어 3위에 올랐다. 부동산 분양 광고와 <조선일보> 계열사 광고 등은 집계에서 제외됐다. 

언소주는 지난달 “<조선일보>는 근거 없는 추측보도로 일본 아베 정권에 경제침략의 빌미를 제공하고 일본의 주장을 두둔하고 있다”며 3주간의 예고기간을 둔 뒤 <조선일보> 광고주에 대한 불매운동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언소주는 “보이콧 재팬, NO 아베‘ 불매운동 등 소비자 동향을 기업 경영에 참고할 수 있도록 충분한 예고기간을 뒀다”며 “현 시국에서 매국신문으로 지탄받고 있는 <조선일보>에 광고를 하면 매국적 이미지가 그대로 기업 이미지와 브랜드나 제품 이미지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매국신문‘에 광고하면 매국기업’으로 인식되는 것을 알면서도 <조선일보>에 광고를 집행하는 것은 배임행위나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조선일보> 광고불매운동 명단을 이날 처음 발표한 언소주는 앞으로 매주 월요일 주간 단위로 <조선일보> 광고주 1~3위를 발표할 예정이다. 매월 <조선일보>에 광고를 많이 한 광고주 명단도 언소주 페이스북 등을 통해 공개하기로 했다. 

<조선일보> 광고불매운동은 2008년 ‘광우병 사태’로 언소주가 ‘조중동 광고불매운동’을 벌인 지 11년 만에 다시 등장했다. 법원은 2008년 당시 언소주가 주도한 '조중동 광고불매운동'에 대해 언론사에 대한 업무방해는 아니라고 봤지만, 지속적이고 집단적으로 광고 중단을 압박하는 행위는 광고주에 대한 업무방해죄에 해당한다고 판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