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지상파 UHD 정책 재검토안 발표 연기...“고민 더 필요”
상태바
방통위, 지상파 UHD 정책 재검토안 발표 연기...“고민 더 필요”
7월 발표 예정 ‘지상파 UHD 활성화 방안’ 수립 5기 방통위로 넘겨 
한상혁 위원장 “UHD 활성화, 미디어정책 전반 걸려 있어...관계부처 논의도 해야”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07.29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9일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 모습. ⓒ방송통신위원회
지난 29일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 모습. ⓒ방송통신위원회

[PD저널=박수선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7월 말까지 내놓을 예정이었던 지상파 UHD 정책 재검토안 발표를 연기했다. 지역방송사들이 재고를 촉구한 지상파 UHD 지역 확대 여부 등과 관련한 결정은 내달 출범하는 5기 방송통신위원회 손으로 넘어가게 됐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29일 전체회의에서 지상파 UHD 활성화 방안과 관련해 “UHD 활성화뿐만 아니라 미디어 정책 전반이 걸려 있기 때문에 더 고민을 해야 하고, 관계부처 논의도 필요해 발표를 유예한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2021년까지 시‧군 지역에 지상파 UHD 방송을 도입하는 3단계 계획을 보류하고, 이달 말까지 지상파 UHD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지역방송사들은 1600억원이 소요되는 지상파 UHD 3단계를 추진할 경우 생존이 위협받게 될 것이라며 방통위에 도입 연기를 요청했다.   

지상파 UHD 정책 추진단장을 맡았던 허욱 위원은 “지난해 지상파 UHD 편성 비율을 25%로 낮추는 것으로 허가 조건을 변경하고, 내년까지 계획했던 UHD 확대 일정을 연기한 뒤 추진단을 구성해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며 “하지만 코로나19와 추경, 한국판 뉴딜 등의 영향으로 관계부처와 충분한 협의가 어렵고, 시청자 이익과 산업 발전 목표로 하되 지상파 UHD 도입에 속도 조절해야 한다는 공감대도 있다”고 논의 경과를 설명했다. 

허욱 위원은 “혁신 기술 도입 등에 대한 심도 있는 검토를 하고, 조급한 결론 내리기보다 관련 부처 논의 후 연내에 활성화 정책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며 “4기 위원회가 마무리 못한 점은 유감이지만 정책방안을 제대로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욱 위원과 함께 이달 말 임기가 끝나는 표철수 부위원장도 “UHD 논의는 많이 했지만 방송사업자의 환경이 어려워지고 있다”며 “5기 위원회에서는 빠른 시일 안에 정책 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UHD 정책 3단계 추진 연기와 재고를 요구했던 지역방송사들은 일단 한숨 돌리게 됐지만, UHD 정책 방향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한 지역MBC 관계자는 “충분한 재원이 있다면 UHD 전환 시기를 앞당길 수도 있지만, 현재 지역방송사는 문 닫을 걱정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UHD 정책은 1, 2년 연기 문제가 아니라 지역방송의 존재 가치를 인정해 생존시킬 것인지, 시장 논리에 맡길 것인지 고민 속에 결론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