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차고 넘친 설 특집, '스포츠 예능' 선전
상태바
'트로트' 차고 넘친 설 특집, '스포츠 예능' 선전
KBS2 '트롯 전국대잔치'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시청률 1위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1.02.1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특집 프로그램 가운데 시청률 1위를 차지한 SBS '골때리는 그녀들'
설 특집 프로그램 가운데 시청률 1위를 차지한 SBS '골때리는 그녀들'

[PD저널=이재형 기자] 이번 설 연휴 기간에 선보인 특집 프로그램은 트로트 예능의 기세 속에 '퓨전 국악', '스포츠 예능'의 선전이 두드러졌다. 

이번 설 연휴에도 안방극장은 트로트 예능의 향연이었다. 시청률 27.2%를 기록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을 비롯해 각 방송사가 마련한 트로트 정규·특집 프로그램이 편성표를 빼곡하게 채웠다. 트로트 일색인 예능 프로그램에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시도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은 프로그램도 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설 특집 프로그램 중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트롯 전국대잔치>와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 각각 10.2%로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트롯 전국대잔치>는 <트롯 전국체전>의 출연진이 팀 대항으로 특산물을 걸고 경연을 펼치는 과정을 담았다. 

여성 연예인들이 조기축구팀을 꾸려 대결을 벌인 <골 때리는 그녀들>은 지난 11일 8.4%(2부), 12일 10.2%(2부)의 높은 시청률을 올렸다. 한채아, 조혜련, 이경실, 한혜진, 아이린, 안영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여성들이 팀을 구성해 그라운드를 누볐다. '엄마' '아내' 타이틀에서 벗어던지고 진지하게 경기에 임하는 모습에 새로운 스포츠 예능의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많다.   

MBC '쓰리팍 : 두 번째 심장' 갈무리
MBC '쓰리팍 : 두 번째 심장' 갈무리

'레전드'로 남은 스포츠 스타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을 앞세운 MBC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은 일찌감치 정규 편성이 확정됐다. 지난 14일 방송된 1회는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이 인생 2막을 설계하는 일화로 4.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특히 박지성과 아내 김민지 아나운서가 예능 프로그램에서 처음으로 일상을 공개해 그의 근황이 궁금했던 축구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KBS는 11일 방송된 <조선팝 어게인>(KBS 2TV, 시청률 7.5%)으로 지난 추석 나훈아 콘서트에 이어 또 한번 초대형 쇼에 도전했다. <조선팝 어게인>은 국악에 트로트, 힙합 등의 장르를 결합한 무대를 통해 '이날치'에 열광한 글로벌 팬들에게 국악의 매력을 생생하게 전했다. 판소리에 현대적인 편곡과 AR(증강현실)을 활용한 무대 연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2·13일 KBS가 설 특집 드라마로 선보인 <구미호 레시피>도 국내 최초로 국악 뮤지컬을 시도해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