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인생의 빛] “모모는 내 마음속에”
상태바
[내인생의 빛] “모모는 내 마음속에”
김만준의 ‘모모’와 미카엘 엔데의 ‘모모’
  • 관리자
  • 승인 2006.08.16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모모는 철부지 모모는 무지개 모모는 생을 쫓아가는 시계바늘이다”
|contsmark1|
|contsmark2|
70년대 후반 김만준이 발표한 ‘모모’. 노래가 발표된지 28년이 지났지만 김세광 pd는 지금도 이 노래를 흥얼거린다.
|contsmark3|
|contsmark4|
“모모 노래 가사는 시처럼 읊고 다녔어요. 어찌보면 내 감수성의 원천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모모는 유년기, 소년기, 청년기를 거치면서 내안의 무지개를 만들어요. pd가 되고 나서야 모모가 제 마음속에 살아있다는 걸 알게 되었지요”
|contsmark5|
|contsmark6|
김만준의 노래 ‘모모’가 소녀 모모였다면 또 다른 모모도 있다. 바로 미카엘 엔데의 어른들을 위한 동화의 주인공 말라깽이 ‘모모’다. 남의 얘기를 들어주는 소녀 모모는 김 pd 인생의 좌표를 만들어주고 있다.
|contsmark7|
|contsmark8|
“방송쟁이라는 직업이 남의 말을 듣기보다 제 말을 하는데 치중하는데 마하엘 엔데의 모모는 그렇지가 않았어요. 소녀 모모는 어찌보면 pd인 저에게 시청자를 대하는 자세를 알려줬다고나 할까요”
|contsmark9|
|contsmark10|
|contsmark11|
김만준의 ‘모모’와 미카엘 엔데의 ‘모모’
|contsmark12|
1978년 가수 김만준이 발표한 노래 ‘모모’는 당시 대표적인 포크송이다. 김만준의 노래 ‘모모’는 프랑스 소설가 로맹 가리의 또 다른 이름으로 알려진 에밀 아자르의 소설 ‘자기 앞의 생’에 나오는 어린 소년 모모를 소재로 했다.
|contsmark13|
소설 ‘모모’는 독일출신 미하엘 엔데(1929~1995)가 1970년 발표한 소설이다. 2005년에는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열풍에 힘입어 베스트셀러 대열에 오르기도 했다.|contsmark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