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신종 코로나' 혐오 유발 보도 자제" 긴급 지침
상태바
언론노조 "'신종 코로나' 혐오 유발 보도 자제" 긴급 지침
"인권 존중하고, 차별과 혐오표현에 신중해야"...언론사에 '취재진 안전 우선 고려' 당부
  • 이미나 기자
  • 승인 2020.01.30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가 확산하는 가운데 28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실 앞으로 내원객들이 지나가고 있다. ⓒ 뉴시스
신종 코로나가 확산하는 가운데 28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실 앞으로 내원객들이 지나가고 있다. ⓒ 뉴시스

[PD저널=이미나 기자]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언론실천위원회(이하 언론노조 민실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 관련 보도·방송에서 혐오 및 인종차별적 정서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보도를 자제해줄 것을 각 언론사와 조합원에 당부했다.

언론노조 민실위는 30일 오후 각 지본부에 보낸 긴급지침을 통해 "인권을 존중하고, 차별과 혐오표현에 대해 더욱 신중해야 하는 언론의 책무를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특정 국가나 민족, 인종을 차별하거나 비하하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한국기자협회의 인권보도준칙과 신문윤리실천요강 등 관련 보도준칙을 지켜줄 것을 요청했다.

최근 일부 언론에서는 정부가 '우한 폐렴'이라는 명칭 대신 '질병 이름에 인종·특정 지역 등을 붙이지 않는다'는 세계보건기구의 권고에 따라 신종 코로나라는 명칭을 사용한 것을 두고 '중국의 눈치를 본다'고 비판하고 있다.

이를 두고 언론노조 민실위는 "일부 매체와 유튜브 등에서 혐오 확산 등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공식 병명 사용을 두고 근거 없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지역명을 넣은 '○○폐렴' 등의 사용은 국가‧종교‧민족 등 특정 집단을 향한 오해나 억측을 낳고, 혐오 및 인종 차별적 정서를 불러일으킬 수 있으며, 과도한 공포를 유발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 내 중국인 거주밀집지역을 찾아 위생 상태가 불량하다고 꼬집거나 검증되지 않은 이야기로 '반중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보도가 논란을 부른 가운데, 이 같은 보도 역시 삼갈 것을 언론노조 민실위는 당부했다.  

언론노조 민실위는 "신종 코로나 관련 허위조작정보의 재인용 보도, 방송이나 인권 침해 및 사회적 혐오·불안 등을 유발할 수 있는 자극적 보도·방송을 자제하고, 이를 요구하는 지시가 이뤄지지 않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언론노조 민실위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을 취재 및 보도하는 조합원의 안전을 우선 고려할 수 있도록 회사 측에 다시 한 번 요청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